2024년 4월 20일 토요일

KOR-GOV-TOP

KOR-GOV-SUBTOP

Home기관/단체'700만 재외동포와 항해하다'…국가브랜드업 전시회 22일 개막

‘700만 재외동포와 항해하다’…국가브랜드업 전시회 22일 개막

‘2024 국가브랜드업 전시회’ / 반크

반크•재외동포청•연합뉴스 주최…
한국 발전상 알리기 캠페인 등 소개

대한민국을 국내외에 제대로 알려 국가의 브랜드를 높이자는 취지로 진행되는 ‘2024 국가브랜드업 전시회’가 올해는 ‘700만 재외동포 우리가 대한민국’을 주제로 내걸고 22일 개막한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 재외동포청,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가 공동 주최하는 이 행사는 22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지하보도 나들길에서 열린다. 문화재청은 후원한다.

올해 전시회는 한국의 정치•경제 발전상을 재외동포들이 거주하는 각국 교과서에 수록하는 것을 추진하는 등 한국 발전상 홍보에 초점을 맞춘다.

한국전쟁 이후 폐허가 된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였으나, 현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가입할 정도로 성장해 세계 10대 경제 대국으로 우뚝 섰다.

전시회는 제2차 세계대전 후 독립한 80여개 나라 중에서 유럽연합(EU) 수준의 경제 성장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달성한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인과 세계 각국의 700만 동포들이 힘을 모아 세계 교과서에 한국의 정치•경제 발전상을 홍보해 자랑스러운 한국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모습을 조명하고자 한다.

반크는 해외 교과서에 한국의 발전상을 수록하는 운동을 비롯해 ‘한국 민주주의•경제 발전의 날’ 제정 및 유엔 국제 기념일 지정, 유네스코에 한국 민주주의 경제발전 기념 센터 구축 등을 위해 글로벌 캠페인을 하고 있다.

‘2024 국가브랜드업 전시회’ / 반크

전시회는 1902년 12월 인천 제물포항을 출발한 한국인 이민자 100여명이 1903년 1월 미국 하와이에 도착하면서 시작된 이민 역사를 소개한다.

또 재외동포들이 각국에서 힘든 노동을 견디고 인종차별을 당하면서도 번 돈을 고국의 독립을 위한 대한민국임시정부 설립 및 운영자금으로 쓰이도록 기부하는 등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을 강조한다.

하와이 한인 동포들은 사탕수수밭에서 힘겨운 노동으로 번 돈 200만 달러를 임시정부에 기부했고, 안중근 의사의 재판 경비도 기꺼이 지불했다.

도산 안창호 선생 등 미주 독립운동가들의 활동 중심지였던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상항교회는 미주 동포들로부터 2만 달러를 모금해 임시정부에 독립자금으로 전달했다.

전시회에서는 관람객들이 세계 곳곳의 재외동포와 함께 지정하고 싶은 ‘한국의 날’을 살피는 코너도 마련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하원은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먼저 금속활자를 발명했다는 내용이 담긴 ‘직지의 날'(9월 4일) 제정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고, 미국 뉴저지주 테너플라이시는 ‘한복의 날'(10월 21일)을 선포했다.

전시회는 연합뉴스 보도를 통해 알려진 재외동포 영웅들의 삶도 소개한다.

세계 곳곳에 잘못 소개된 한국을 올바르게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반크의 활동상, 우리 역사 속 한류스타 찾기 등의 코너도 마련되며, 재외동포와 함께 항해한다는 뜻을 담은 포토존에서는 기념사진도 찍을 수 있다.

전시회 개막식은 22일 오후 3시 국립중앙박물관 지하보도 나들길에서 진행된다.

개막식에 앞서 반크와 연합뉴스가 양성하는 ‘제11기 청년 공공외교 대사 발대식’이 열리며, 박기태 반크 단장과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의 특강도 예정돼 있다.

‘2024 국가브랜드업 전시회’ / 반크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GOV-SIDE-A

KOR-GOV-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