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9일 화요일

KOR-GOV-TOP

KOR-GOV-SUBTOP

Home기관/단체수출입은행, 해외중소기업 지원 확대…대출 한도·대상 늘려

수출입은행, 해외중소기업 지원 확대…대출 한도·대상 늘려

2021-0521-05

20일 한국수출입은행은 수출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해외온렌딩 우대금융 프로그램’을 도입·시행한다고 밝혔다.

해외온렌딩이란 수은이 약정이 체결된 시중은행 등 중개금융기관에 정책자금을 제공하면 중개금융기관이 자체심사를 거쳐 대상기업에 필요자금을 대출해주는 간접금융상품이다.

약정이 체결된 중개금융기관으로는 국내엔 기업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이 있다.

해외에는 신한 베트남·인도네시아은행, 우리 베트남·인도네시아·중국은행, 하나 중국·브라질·멕시코 은행, 기업 중국은행 등이 있다.

수출입은행이 이날 발표한 신규 프로그램은 ▲K-뉴딜 중소기업 우대 ▲K-뷰티, 비대면, 방역 등 신흥 수출 트렌드를 반영한 유망수출기업 우대 ▲연 수출규모 20억 원 이하 중소기업을 위한 수출초기기업 우대가 주요 내용이다.

지방기업, 창업기업 등 기존 우대 프로그램 이외에 추가로 우대분야를 설정해 해당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한도를 추가 3배까지 부여하고, 기존 온렌딩보다 10bp 인하된 우대금리를 지원한다.

특히 `수출초기기업 우대 프로그램`은 해외시장에 새롭게 진출했지만 수출규모가 크지 않아 수은의 금융상품 이용이 어려웠던 중소기업을 위한 제도다.

연간 수출액의 2배까지 운영자금 대출이 가능하며, 당행과 신규 거래시 최대 10bp 금리혜택까지 받을 수 있어 수출초기기업의 정책금융 문턱이 크게 낮아지는 효과가 예상된다.

대상 중소기업이 수은의 해외온렌딩 자금을 이용하려면 약정 체결된 중개금융기관의 각 영업점을 통해 신청하고, 각 기업의 자금 수요에 맞는 온렌딩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수은 관계자는 “수은은 뱅크트라스(수출입통계정보시스템)를 통해 수출입실적 확인서류를 간소화하여, 해외온렌딩 소비자들의 업무 편의를 높이는 서비스도 곧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지난 2015년 해외온렌딩 제도를 도입한 이래 지금까지 총 5,205개 사에 13.1조 원을 지원했다.

인니투데이 동포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GOV-SIDE-A

KOR-GOV-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