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5일 화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미얀마 군정, 여권 발급 전면 중단…합법적 출국 원천봉쇄

미얀마 군정, 여권 발급 전면 중단…합법적 출국 원천봉쇄

미얀마 군사정권이 여권 발급을 전면 중단했다 / 사진 : 프론티어

노동운동가 “해외취업자
반군부 세력 지원 차단 의도”

미얀마 군사정권이 여권 발급을 전면 중단, 자국민의 합법적인 출국을 원천 차단했다.

24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군정은 지난 17일부터 신규 여권 발급과 기존 여권 갱신을 모두 중단했다. 군정은 중단 이유와 기간을 밝히지 않았다.

쿠데타 이후 이어지는 미얀마의 사회적, 경제적 혼란 속에 취업 등을 위해 외국으로 갈 계획을 세운 미얀마인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노동 운동가들은 이번 조치가 해외 취업자들이 반군부 진영 국민통합정부(NUG) 산하 무장 조직인 시민방위군(PDF) 등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해외 취업자로 위장해 반군부 활동가들이 출국하는 것을 막으려는 목적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인권단체들은 여권 발급 중단이 정치적 동기에 의한 것이며, 해외로 못 나가게 하는 것은 인권 침해라고 비판했다.

한 운동가는 “말레이시아에서 일하는 미얀마 이주 노동자 다수가 저항 세력에 기부한다”며 “군정은 국민들이 해외에서 일하지 못하게 해 저항군으로 들어가는 자금을 막으려는 의도로 여권 발급을 중단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얀마 군부는 2021년 2월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하고 저항 세력에 대한 유혈 진압을 계속하고 있다.

쿠데타 이후 군부의 탄압과 경제난에 많은 미얀마인이 태국, 말레이시아, 한국, 일본 등으로 떠나고 있다. 미얀마 이주 노동자가 가장 많은 국가는 태국으로 쿠데타 이후에만 40만 명이 추가로 입국한 것으로 추정된다.

군정의 여권 발급 중단으로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해외로 가는 미얀마인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태국에서는 6만 명 넘는 미얀마인이 불법 입국으로 체포됐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