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4일 토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한국에 도움 될 나라는 중앙아시아국-튀르키예-말레이시아 순

한국에 도움 될 나라는 중앙아시아국-튀르키예-말레이시아 순

KF 한-중앙아시아 상호 인식 조사 결과 보고서의 일부 / 한국국제교류재단 제공

KF, 한-중앙아 상호 인식 조사 결과
한국인이 가장 신뢰하고
방문하고 싶은 나라는 튀르키예

국민들은 한국의 미래에 도움이 될 나라로 중앙아시아 국가를 가장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국제교류재단(KF)은 지난해 10∼11월 만 19∼69세 한국인 1천 명과 18세 이상 중앙아시아 5개국 국민 1천50명(나라별 200∼2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중앙아 인식도 설문 및 신규 유망 협력 분야 개발 연구 용역’의 보고서를 22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미래에 도움이 될 국가로 한국인들은 중앙아시아국(81.6%)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은 튀르키예(79.2%), 말레이시아(73.8%), 멕시코(59.2%), 남아프리카 공화국(56%), 중국(53.5%) 순이다.

중앙아시아인들은 러시아(81.3%)에 이어 한국(80.4%)을 두 번째로 꼽았다. 다음은 중국(73.9%), 일본(66.9%), 미국(60.1%) 순이다.

가장 방문하고 싶은 국가로 한국인은 튀르키예, 말레이시아, 중앙아시아국, 멕시코,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순으로 답했다.

중앙아시아인들의 답변에서는 한국이 1순위에 올랐다. 이어 러시아, 미국, 일본, 중국이라고 답했다.

한국인들은 가장 신뢰하는 국가로 튀르키예를, 중앙아시아인들은 한국을 각각 꼽았다.

한국과 중앙아시아 국가의 관계에 대해서는 양쪽 모두 긍정 평가 비율이 80%대 이상으로 높았다.

확대해야 할 협력 분야로 한국인은 교육•문화•관광을, 중앙아시아인은 보건•의료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국가 간 중요한 이슈에 대해 한국인은 문화교류, 국제결혼, 다문화가정, 이주노동, 관광 순으로 응답했다.

중앙아시아인은 교육훈련(46.9%)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은 관광, 이주노동, 보건•방역, 공적개발협력 순으로 답했다.

한-중앙아 관계 발전을 위한 우선 과제로는 양쪽 모두 무역, 투자 등 경제협력 관계 강화를 들었다.

중앙아시아국 가운데 한국에 가장 도움이 될 것 같은 국가와 한국이 가장 도움을 많이 줘야 할 국가로는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선택했다.

조사는 국내 업체인 글로벌리서치와 중앙아시아 지역 전문 조사기관인 엠벡터(M-Vector)가 맡았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