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5일 목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싱가포르, 40년 만에 역대 최고 기온… 37도까지 올라

싱가포르, 40년 만에 역대 최고 기온… 37도까지 올라

동남아시아 각국 이례적 폭염 현상 지속

동남아시아 지역에 예년 수준을 뛰어넘는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나는 가운데 싱가포르도 역대 최고치까지 기온이 올라갔다.

14일 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국립환경청(NEA)은 전날 최고 기온이 37도로 40년 전인 1983년 4월 기록한 역대 최고 기온과 같았으며, 5월 기준으로는 사상 최고 기온이라고 밝혔다.

기상 당국은 덥고 건조한 날씨가 당분간 계속되다가 다음 주에 폭염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싱가포르에서는 일반적으로 5월이 가장 더운 달로 꼽힌다. 기상청은 앞서 최고 기온이 약 35도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예보한 바 있다.

올해 들어 이례적인 폭염이 동남아 각국을 강타하고 있다. 태국, 방글라데시, 인도, 라오스, 미얀마 등의 기온이 40도를 넘는 날이 잦았다.

태국 북서부 탁 지역 기온이 지난달 14일 최고 45.4도를 기록해 태국 역대 최고 기온을 바꿨다. 태국 각지의 체감 온도는 50도를 훌쩍 뛰어넘었다.

베트남은 이달 초 기온이 44.1도까지 올라 사상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미얀마도 지난달 말 중남부 기온이 43도에 달해 58년 만에 해당 지역 최고 기온 기록을 바꾸는 등 불볕더위가 이어졌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지난 3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엘니뇨’ 현상으로 지구 곳곳에 폭염과 홍수, 가뭄이 예상된다며 지구 기온이 기록적 수준으로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