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베트남 반전시위 데자뷔…美대학가 가자전쟁 항의시위 들불

베트남 반전시위 데자뷔…美대학가 가자전쟁 항의시위 들불

미국 대학가 가자전쟁 항위시위/ AFP 연합뉴스

국가정치 영역 확산…선봉에 또 컬럼비아대

예민한 시카고…
여당 대선후보 출정식 앞 리스크도 닮은꼴

미국 대학가에서 확산하고 있는 가자전쟁 반대 시위가 1960년대 베트남전 반전 시위와 닮아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가디언, 텔레그래프, 복스 등 다수 매체는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가 과거 베트남전 반전시위와 여러 면에서 비슷하다고 29일 분석했다.

가디언은 우선 베트남전 때와 마찬가지로 대학가의 시위가 국가 정치 영역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학생들의 시위는 캠퍼스에 국한되지 않고 미국 정부의 대외정책을 둘러싼 논쟁, 여야와 여당 내 분열과 대립으로 확대되고 있다.

시위의 진앙이 베트남전과 같다는 점도 주목된다.

1968년 베트남전 당시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반전 운동의 선봉에 선 것은 미국 동부 명문대인 컬럼비아대학교였다.

컬럼비아대에서는 지난 18일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학생들이 캠퍼스에서 기습적으로 텐트 농성에 돌입했다.

이후 네마트 샤피크 총장이 경찰을 동원해 강제 해산을 시도하면서 규탄시위가 미국 내 대학으로 들불처럼 번지는 결과로 이어졌다.

컬럼비아대에서는 베트남전이 극단으로 치닫던 1968년 학생들이 캠퍼스를 점거하고 반전시위를 벌였고, 경찰이 강경 진압에 나서면서 수백명이 체포된 바 있다.

대선을 앞두고 여당 후보인 현직 대통령이 시위를 중대한 리스크로 간주하고 있다는 점도 공통점이다.

텔레그래프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린든 존슨 전 대통령 간의 유사점을 조망했다.

존슨 대통령은 1965년 3월 처음으로 미군을 베트남에 파병한 인물이다.

텔레그래프는 바이든 대통령이 비록 이번에는 지상군을 투입하지는 않았지만 이스라엘에 대한 지나친 애착 때문에 과도하게 개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 칼럼니스트였던 니콜라스 크리스토프가 “이스라엘이 미국이 지원하는 전쟁에서 미국산 비행기로 미국산 폭탄을 미국 구호단체에 투하했다”고 꼬집을 정도다.

특히 민주당의 대선후보 출정식을 앞두고 진보진영의 성지와 같은 도시에서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는 공통점도 눈여겨 볼 포인트다.

민주당은 1968년 반전시위 당시 경찰이 시카고 대학생들을 무참히 진압하는 모습이 언론을 탄 뒤 대선에서 패배했다.

당시 민주당의 전당대회가 열렸던 곳은 시카고로 오는 11월 대선을 앞둔 민주당의 2024 전당대회 개최지도 역시 시카고다.

민주당은 오는 8월 시카고에서 대선 후보를 공식 선출한다.

민주당이 승패를 가를 경합 주의 주요 도시가 아닌 ‘안방’으로 평가되는 시카고에서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과거 1968년 시카고에서 열렸던 전당대회 때는 반전, 민권 운동가들이 모여들어 유혈사태가 빚어졌고 ‘역사상 가장 폭력적인 전당대회’라는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반전 단체들이 이번 시카고 전당대회에서도 대규모 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1968년 시카고 전당대회가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낳고 있다.

복스는 다만 베트남전 당시와 차이점도 있다고 언급했다.

우선 베트남전 때와 달리 이번 시위는 보다 빠르게 진압이 시도됐다고 평가했다.

앞서 텍사스주 공공안전부는 텍사스대 오스틴 캠퍼스에서 발생한 시위와 관련해 폭력시위의 정황이 없었음에도 신속하게 경찰력을 투입해 학생들을 강제 해산시켰다.

1960년대 시위에는 수백개의 대학교에서 수천명의 학생들이 참여했지만, 이번 시위의 규모는 아직 그에 미치지 못한다는 점도 차이점이다.

복스는 또 당시에는 시위대가 건물을 불태우고 경찰과도 대치하는 등 공격적인 면모를 보였지만 최근의 시위 양상은 아직 그 수준에는 미치지 않고 있으며 반대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미국의 행동주의를 연구해온 캔자스대 역사학 교수 데이비드 파버는 “1960년대와 달리 지금은 학생들이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안전하지 않다고 느낀다’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