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싱가포르 외교관, 日목욕탕서 10대소년 불법촬영 혐의로 조사

싱가포르 외교관, 日목욕탕서 10대소년 불법촬영 혐의로 조사

일본 도쿄 주재 싱가포르대사관의 모습 / 채널뉴스아시아

싱가포르 외교부
“조사 잘 이뤄지도록 직무정치 조치…
혐의 확인되면 면책특권 박탈”

싱가포르 50대 외교관이 일본 공중목욕탕에서 10대 소년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3일(현지시간) 채널뉴스아시아(CNA)•스트레이츠타임스 등 싱가포르 매체들에 따르면 싱가포르 외교부는 전날 불법 촬영 혐의로 일본 경찰 수사를 받는 주일 싱가포르대사관 소속 한 외교관에 대해 직무 정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직무 정지 조치가 외교관에 대한 조사 편의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실관계가 혐의에 부합하는 것으로 나타나면 그의 외교관 면책특권을 해제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NHK방송•아사히신문 등 일본 매체들에 따르면 이 외교관은 55세 참사관이며, 지난 2월 27일 주일 싱가포르대사관이 소재한 도쿄 미나토구의 한 공중목욕탕 탈의실에서 옷을 벗은 13살 남학생을 스마트폰으로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불법촬영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되자 목욕탕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외교관의 휴대전화에서 옷을 벗은 목욕탕 남성 고객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다수 발견했다.

이에 그는 경찰의 경찰서 동행 요구를 거부하고 휴대전화에서 사진 700여장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교관은 당초 일본 근무를 마치고 지난달 중순 싱가포르로 귀국할 예정이었으며, 외교부는 일본 매체 보도를 접하고 이 사건을 인지하기 전까지 이와 관련해 아무런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