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말레이판 사치의 여왕' 前총리부인 피소 "4천750억원 물어내라"

‘말레이판 사치의 여왕’ 前총리부인 피소 “4천750억원 물어내라”

나집 말레이 전 총리 부인 로스마 / 데일리미러

‘6조원 스캔들’ 국영투자기업 1MDB
“회사 자금 빼돌려 명품 구매”

6조원대 부패 스캔들에 연루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전 총리 부인을 상대로 약 4천750억원을 돌려달라는 소송이 제기됐다.

11일 현지 매체 더스타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와 관계사들은 지난 9일 나집 전 총리 부인인 로스마 만소르에게 3억4천600만달러(4천749억원)를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원고 측은 로스마가 회사 자금을 해외 법인으로 빼돌려 보석, 시계, 핸드백 등 명품 구매에 사용했으며, 그 규모가 320건 3억4천600만달러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1MDB는 나집이 총리가 된 2009년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설립한 국영 기업이다.

나집 전 총리와 측근들은 이 회사를 통해 총 45억달러(6조1천763억원)를 유용한 혐의로 재판받았다.

수사팀은 유용 자금 중 7억달러(9천608억원) 이상이 나집 전 총리 계좌로 흘러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2018년 나집 전 총리 부부의 집 등을 수색해 2억7천500만달러(3천774억원) 상당의 보석류와 명품 브랜드 핸드백, 시계 등 사치품을 압수했다.

나집 전 총리는 12년형과 벌금 2억1천만링깃(608억원)을 선고받았으나 지난 2월 왕실 사면으로 형량이 절반으로 줄었다.

부인 로스마도 관련 혐의로 징역 10년과 벌금 9억7천만링깃(2천809억원)을 선고받았다.

로스마는 다이아몬드 수집을 취미로 삼는 등 사치 행각을 벌여 ‘말레이시아판 이멜다’, ‘사치의 여왕’으로 불렸다.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필리핀 대통령의 부인 이멜다는 수천 켤레 구두를 수집하는 등 사치스러운 생활로 유명한 원조 ‘사치의 여왕’이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