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베트남서 '금 사재기' 과열…금값, 국제가보다 8% 이상 거품

베트남서 ‘금 사재기’ 과열…금값, 국제가보다 8% 이상 거품

베트남 하노이의 한 귀금속 가게에서 금을 사기위해 기다리는 여성/ AFP

금 사려고 은행 지점 ‘오픈런’…
“당국, 민간기업 금 수입 허용할 것”

베트남에서 금 투자 수요가 크게 늘면서 베트남 국내 금값이 국제 금값보다 8% 이상 치솟고 금을 사려는 이들이 아침부터 은행에 줄을 서는 ‘오픈런’이 벌어지는 등 과열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 때문에 베트남 정부가 10년 이상 막아 왔던 기업들의 금 수입을 허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전날 기준 베트남 시중 금값 기준가는 국제 금값보다 약 8.5%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이 같은 ‘금값 거품’을 줄이기 위해 베트남 중앙은행(SBV)은 이달 초 4개 국영 시중은행을 통해 금을 일반인에 매각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금을 파는 은행 지점마다 아침부터 고객들이 줄을 서고 있다.

4개 은행은 수도 하노이와 경제 중심도시인 호찌민의 일부 지점을 통해 아침 9시부터 매수 예약을 받은 뒤 오후에 금을 구매자에게 전달하는데, 어떤 고객들은 오전 4시부터 줄을 서기도 한다고 VN익스프레스와 뚜오이째 등이 전했다.

베트남금거래협회의 후인 쩡 카인 부회장은 로이터 통신에 “날이 맑든 흐리든 금을 사려는 사람들이 길거리에 줄을 서 있다”고 말했다.

특히 금 거래로 차익을 노리는 투자자들이 대신 줄을 서주는 사람들을 고용해 금 대량 매입을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중앙은행에 금이 모자란다는 소문이 퍼지자 중앙은행이 수요에 대응할 만큼 충분히 금이 있다고 부랴부랴 발표하기도 했다.

중앙은행은 금 시장과 관련해 부정확한 정보를 퍼뜨리고 시장 조작•투기에 관여하는 이들에 대한 엄중 처벌, 금 매각 은행 지점의 보안 강화를 공안부에 요청했다.

4개 은행 중 하나인 비엣컴 은행도 ‘금 오픈런’을 막기 위해 전날부터 홈페이지에서 금 매수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 고객이 온라인으로 매수를 등록하면 정해진 시간에 은행 지점을 방문해서 금을 사게 된다.

이처럼 베트남에서 금 매수 열기가 뜨거운 것은 베트남 당국 규제로 금 수출입이 자유롭지 않은 가운데 금 투자 수요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카인 부회장은 금을 경제적 불확실성에 대비하는 안전자산으로 여기는 개인 투자자들이 늘면서 올해 베트남 금 매수 수요가 10%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금에 대한 “강한 개인 투자 수요의 핵심적 이유는 저축 이자율 급락과 부동산 시장 경색, 미 달러화 대비 베트남 동화의 꾸준한 가치 하락”이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캄보디아 등을 통한 금 밀수가 기승을 부리고 있으므로 신속히 정책적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베트남 정부가 금의 수요•공급 불균형을 시정하기 위해 기업의 금 수입을 7∼8월에 허용할 것이라고 카인 부회장은 밝혔다.

베트남 정부는 2012년부터 일부 대기업이 금을 귀금속으로 재가공해 수출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민간의 금 수입을 막아왔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