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필리핀 내전 루머 급증?…"'남중국해 분쟁'중인 中의 회색 전술"

필리핀 내전 루머 급증?…”‘남중국해 분쟁’중인 中의 회색 전술”

중국과 필리핀, 남중국해서 충돌 / CNN

SCMP “필리핀-미국 동맹 해치고
친미 정권 정치지형 재편 노리는 ‘中 인지전'”

최근 필리핀 내전에 관한 온라인 루머가 급증한 것은 남중국해에서 필리핀과 분쟁 중인 중국의 여론 조작전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필리핀 매체 필리핀 스타는 익명의 중국 소셜미디어 계정들이 일제히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분리를 주장하는 야권 정치인 판탈레온 알바레스의 지난해 11월 발언을 실어다 나른 것에 대해 보도했다.

알바레스는 민다나오섬 남동부 다바오 델 노르테주 대표이자, 친중 노선을 걸어온 로드리고 두테르테 전 필리핀 대통령의 측근이다.

불과 며칠 사이에 60여개의 소셜미디어 계정이 민다나오 독립운동에 관한 글을 게시하며 내전 가능성에 불을 붙였고 이러한 분란이 현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의 친미 정책 탓이라고 비난했다고 필리핀 스타는 전했다.

두테르테 전 대통령과 관련된 소셜미디어 계정들은 그러한 독립 분리 주장을 확대 재생산했다.

두테르테와 마르코스 가문은 각각 필리핀 남부와 북부 지역에 강력한 정치적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 2월 두테르테 전 대통령은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남부 민다나오섬의 발전을 위해서는 독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마르코스 대통령은 “민다나오 분리는 필리핀을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당사자들은 이런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력 반발했다.

SCMP는 “분석가들은 최근 필리핀 내전에 관한 온라인 루머가 급증한 것을 필리핀의 정치 지형과 여론을 흔들고자 소셜미디어와 전통적 채널을 통해 허위 정보를 유포하는 중국의 광범위한 인지전 전략과 연관 짓고 있다”고 전했다.

대만 국방안보연구소의 방문연구원 셔윈 오나는 SCMP에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며 “우리는 이보다 더한 것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필리핀 내전에 관한 의심스러운 허위 정보 캠페인은 직접적인 군사 행동 없이 전략적 목표를 달성하고자 인지전 같은 은밀한 전술을 사용하는 중국의 회색 지대 전략과 일치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허위 정보가 관영매체 같은 전통적 채널과 친중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증폭 기술 등을 통해 퍼져나가는 것을 목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그와 유사한 인지전 전술이 지난 1월 대만 대선에서 독립 성향 라이칭더 후보를 겨냥해서도 사용됐다고 했다.

오나 연구원은 이러한 중국의 ‘노력’은 2049년까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이뤄내고 인도•태평양 지역 패권을 잡으려는 중국의 전략적 비전을 위한 것이라고 짚었다.

필리핀 라살대 지정학 분석가 돈 맥클린 길은 마르코스 행정부 정책을 겨냥한 (중국의) 정보 작전이 증가하는 것과 필리핀이 미국과 안보•경제적 협력을 강화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동시에 이뤄지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SCMP에 중국이 필리핀 선거를 앞두고 사회적 불화를 퍼뜨려 필리핀-미국 동맹을 해치고 정치 지형을 재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마르코스 대통령 임기는 2년 남았지만, 내년에 상•하원 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을 뽑는 중간선거가 있다.

길은 중국이 유튜브 같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에서 벌이는 허위 정보 캠페인은 필리핀이 남중국해에서 충돌을 도발하고 있다고 필리핀인들이 믿게 하려는 목적도 있다고 짚었다.

이어 “그러한 정보 조작은 또한 필리핀인들이 미국 및 인도•태평양에서 미국의 동맹 네트워크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갖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더 중요한 것은 글로벌타임스, 차이나데일리 같은 중국 관영매체가 그러한 이야기를 손쉽게 따라 한다는 점이다. 이는 중국의 주요 이해와 강력한 연관이 있음을 추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