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5일 일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미•필리핀, 남중국해서 '중국 견제' 세번째 공동 순찰

미•필리핀, 남중국해서 ‘중국 견제’ 세번째 공동 순찰

작년 11월 남중국해에서 공동 순찰중인 필리핀과 미국 군함/ AP=연합뉴스

군함•헬기 동원…
‘친중’ 두테르테 시절 중단됐다가
작년 11월부터 재개

필리핀과 미국이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9일(현지시간) 세 번째 해상 공동 순찰에 나섰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필리핀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에서 진행된 이번 순찰에는 양국 군함과 헬기가 동원됐다.

필리핀 군의 로메오 브러너 합참의장은 “이번 순찰은 양국 군의 공조를 통해 해상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은 지난해 2월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의 필리핀 방문을 계기로 중국의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남중국해에서 공동 순찰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양국 군은 같은 해 11월 대만 부근 해협과 남중국해 상 필리핀 측 EEZ에서 사흘간 첫번째 순찰을 진행했다.

이어 올해 1월 항공모함과 구축함, 순양함 등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소속 함정 4척과 필리핀 군함 4척을 동원해 두번째 공동 순찰을 실시했다.

양국 해상 공동 순찰은 ‘친중’ 성향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집권 기간엔 중단됐었다.

후임인 페르디난드 마르코스는 재작년 6월 대통령에 취임한 뒤 ‘친미’ 노선을 걷고 있다.

미국과 필리핀은 1951년 상호방위조약을 체결한 뒤 70년 넘게 동맹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은 남중국해에 U자 형태로 9개 선(구단선)을 긋고 이 안의 약 90% 영역이 자국 영해라고 주장한다.

이에 필리핀은 국제상설재판소(PCA)에 소송을 제기해 2016년 중국의 영유권 주장이 국제법상 근거가 없다는 판결을 끌어냈다.

하지만 중국은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아 필리핀과 베트남 등 인근 국가들과 계속해서 마찰을 빚고 있다.

특히 지난해 8월과 11월을 비롯해 12월에 세컨드 토마스 암초 부근에서 중국 해경선이 필리핀 선박을 향해 물대포를 쏴서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됐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