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8일 목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싱가포르 통화청, 가상자산 산업 규제 강화

싱가포르 통화청, 가상자산 산업 규제 강화

아시아 ‘가상자산 허브’인 싱가포르가 가상자산 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최근 싱가포르 소재 가상자산 업체들로 인해 수많은 피해가 발생하면서 가상자산 산업을 적극 육성해왔던 싱가포르의 정책에 변화가 생긴 것이다. 일각에서는 글로벌 가상자산 산업에서 싱가포르의 입지가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비인크립토는 12일 글로벌 회계법인 KPMG의 자료를 인용, 싱가포르에 있는 가상자산 및 블록체인 기업에 대한 투자가 전년대비 10배가 늘어 1억4800만달러(약 1930억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21년 아시아•태평양 지역 가상자산 및 블록체인 기업 투자액의 절반에 해당한다.

또 다른 글로벌 회계법인 PwC에 따르면 전세계 가상자산 펀드의 6%가 싱가포르에 기반을 두고 있다. 미국과 영국에 이은 세계 3위 규모로 스위스, 홍콩과 맞먹는다.

싱가포르 정부는 앞서 가상자산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정책 아래 다양한 기업들의 본사 설립을 유도했다. 미국 가상자산 거래소 제미니(Gemini)는 싱가포르에서 아시아지역본부를 운영 중이며,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베이스는 싱가포르에서 가상자산 사업 허가를 신청했다. 싱가포르 최대 은행인 DBS도 자체 가상자산 거래소를 운용 중이다.

하지만 최근 싱가포르 통화청(MAS)이 규제를 강화화면서 싱가포르의 가상자산 산업 규모가 축소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업체들의 몰락과 관련있다.

얼마 전 싱가포르에 있던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스테이블코인 테라USD(UST)와 UST를 지원하던 루나(LUNA) 코인이 급락하면서 수많은 피해자가 발생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루나 투자 피해액은 52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테라-루나 사태의 여파로 싱가포르에 본사가 있던 가상자산 펀드운용사 쓰리애로우즈캐피털(3AC)도 파산 절차를 밟게 됐다. 3AC가 루나에 투자한 규모만 2억달러(약 26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가상자산 대출 및 거래 플랫폼 볼드(Vauld) 역시 최근 인출 중단을 선언했다.

인니투데이 국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