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5일 일요일

INNI-BIZ-TOP

INNI-BIZ-SUBTOP

Home비즈니스/경제인도네시아 대통령 "10년내 1인당 GDP 1만달러 돌파 목표"

인도네시아 대통령 “10년내 1인당 GDP 1만달러 돌파 목표”

내년 5.2% 성장•물가상승률 2.8% 전망…
“신수도 건설에 3조6천억원 편성”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년 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을 2배로 늘려 1만 달러(약 1천341만원)를 돌파할 것이란 목표를 제시했다.

17일(현지시간)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조코위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을 하루 앞둔 16일 국회에서 임기 마지막 해인 내년도 예산안을 발표하며 “인도네시아가 지금과 같은 다운스트림(하류 산업) 육성에 집중하면 10년 후에는 1인당 소득이 1만900달러(약 1천463만원)에 이르고 독립 100주년인 2045년에는 2만5천달러(약 3천355만원)를 넘어 선진국에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광물을 중심으로 한 수출 규제 정책을 앞으로 팜유나 해조류 등 비광물 상품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라며 “원자재 수출업체에는 괴롭고 국가 수입에도 단기적으로는 불리한 정책이지만 이를 가공할 시설이 준비되면 장기적으로 인도네시아에 좋은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미래의 지도자들이 우리가 지금 시작한 일을 계속할 수 있는지가 중요한 것”이라며 이를 위해 차기 지도자는 기존 경제 정책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4년부터 대통령을 맡고 있는 조코위 대통령의 임기는 내년 11월까지다. 재선 임기 중이어서 내년 2월 대선에 나설 수 없다.

그는 인도네시아의 풍부한 원자재를 통한 정•제련 산업을 육성하겠다며 2020년 니켈 원광 수출을 막았고 이런 수출 규제 정책을 구리와 보크사이트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 대신 광물 회사들에 정•제련소를 설립하도록 해 광물들을 제품 형태로 수출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런 결정에 해외 주요 광물업체들도 인도네시아로 투자를 늘리고 있지만 한편에선 자원 민족주의라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인도네시아의 수출 규제 정책이 IMF가 추구하는 자유로운 무역을 방해하고 수요와 공급의 괴리를 낳아 효율성을 해칠 수 있다며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냈다. 특히 유럽연합(EU)은 인도네시아의 니켈 수출 금지 정책이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을 위반했다며 제소한 상태다.

하지만 조코위 대통령은 이런 수출 규제 정책으로 수출과 투자가 늘고 있다며 경제 성장을 위해서는 다음 정권도 외압을 이겨내고 현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코위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을 올해보다 6% 늘어난 3천123조7천억 루피아(약 275조 원) 편성했다며 이 중 40조6천억 루피아(약 3조6천억원)를 신수도 건설 예산으로 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도 경제성장률은 5.2%를 달성 3년 연속 5%대 성장을 이어가고 물가 상승률은 2.8%로 안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인도네시아는 칼리만탄섬에 신수도 누산타라를 건설 중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총 320억달러(약 43조원)를 들여 2045년까지 신도시를 완공할 예정이지만 당장 내년 중 대통령 집무실을 옮기고 1만명이 넘는 공무원을 이주시킨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있는 대통령궁에서 인도네시아 78주년 독립기념일 행사가 열리고 있다. / 로이터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BIZ-SIDE-A

INNI-BIZ-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