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1일 금요일

INNI-BIZ-TOP

INNI-BIZ-SUBTOP

Home비즈니스/경제인니, 석유•가스 개발 규제완화…"생산 절반 이상 민간몫으로"

인니, 석유•가스 개발 규제완화…”생산 절반 이상 민간몫으로”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에 있는 LNG 생산공장 / 인도네시아 바닥LNG 홈페이지 캡처

투자유치 위해 민간 분배율 높여…
그동안은 정부가 절반 이상 갖고가

인도네시아 정부가 새로운 석유•가스전을 확보하기 위해 민간업자들이 개발 광구에서 나오는 생산물의 절반 이상을 가져갈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안타라 통신 등에 따르면 아리핀 타스리프 장관은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업스트림 석유•가스 국제 컨벤션(ICIUOG)에 참석해 “정부는 규제를 완화해 개발사업권 계약자가 생산물의 50% 이상 가져갈 수 있도록 허용하는 등 더 매력적인 조건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민간업체에 광구 개발권을 팔고 이에 대한 생산물을 분배할 때 정부가 50% 이상을 가져가도록 해왔다. 하지만 투자 확대를 위해 민간업자 분배율을 높이기로 한 것이다.

그는 지난 20일에 있었던 올해 3번째 광구 탐사운영권 입찰부터 이를 적용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인도네시아가 규제 완화에 나서는 것은 기존 유전은 고갈되고 환경 문제로 인해 신규 유전 개발 작업은 늦어지면서 원유와 천연가스 생산량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어서다.

인도네시아는 1970년대만 해도 1일 원유 생산량이 100만 배럴 수준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1일 원유 생산량은 60만 배럴 수준으로 줄었고 천연가스 생산량도 1일 50억 세제곱피트(ft³) 정도로 목표치(61억5천만ft³)에 못 미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030년까지 원유 생산량은 1일 100만 배럴, 천연가스 생산량은 1일 120억ft³를 달성하겠다며 투자 유치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이와 관련 인도네시아 석유•가스 규제당국인 SKK미가스의 드위 소에집토 대표는 이번 컨벤션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의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매년 천 개 이상의 유정을 시추해야 한다며 연 200억달러(약 26조8천억원)의 투자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소에집토 대표는 “이런 투자를 유치하려면 법률이나 계약 측면에서 투자자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규제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BIZ-SIDE-A

INNI-BIZ-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