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7일 일요일

INNI-BIZ-TOP

INNI-BIZ-SUBTOP

Home비즈니스/경제中 칭산홀딩스그룹, 인도네시아에 리튬 생산공장 건설

中 칭산홀딩스그룹, 인도네시아에 리튬 생산공장 건설

칭산그룹, 청신그룹과 합작 공장 건립
4150억 투자…연간 6만톤 생산 목표

니켈, 코발트, 리튬까지…
배터리 주재료 세 가지 모두 확보하는 셈

중국 칭산홀딩그룹(Tsingshan Holding Group, 이하 칭산)이 청신리튬그룹(Chengxin Lithium Group, 이하 청신)과 인도네시아에 리튬 생산 공장을 세운다.

카타데이터(katadata.co.id)에 따르면 칭산과 청신은 인도네시아에 3억5000만 달러(약 4150억원)을 투자해 연간 6만톤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지을 예정이다. 칭산이 35%, 청신이 65% 지분을 보유한다. 자금의 30%는 자체 충당하고 70%는 대출로 조달할 계획이다.

청신 관계자에 따르면 리튬 생산에 필요한 리튬정광(불순물을 제거한 광석)은 연간 45만톤이 필요하다. 문제는 공장이 세워질 부지 근처에 리튬이 나지 않아 해외로부터 리튬정광을 수입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호주 리튬 광산에 투자 가능성이 제기되는 이유다.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공급처로 인도네시아와도 멀지 않다. 분석가들은 호주가 2025년까지 전 세계 리튬 원자재 공급의 51%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청신은 아르헨티나와 짐바브웨 광산에 투자했으며 중국 쓰촨성에서 리튬 광산을 개발 중인 후이롱 마이닝의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에 셰브첸키브스키와 도브라 리튬 광산의 탐사권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산 개발을 확대해 안정적으로 리튬정광을 수급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칭산은 세계 최대 니켈 생산업체로 프랑스 합금철 업체 에라멧(Eramet)과 아르헨티나에서 연간 24,000톤의 탄산리튬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중국 화학사 장쑤로펠테크(Jiangsu Lopal)와 함께 인도네시아에서 리튬인산철(LFP) 양극재도 생산할 예정이다.

칭산은 인도네시아에서 연간 23만톤의 니켈과 27,000톤의 코발트도 양산할 계획이다. 리튬 공장이 가동되면 칭산은 전기 배터리 주 재료 세 가지를 모두 확보하는 셈이 된다.

인니투데이 경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BIZ-SIDE-A

INNI-BIZ-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