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8일 목요일

INNI-BIZ-TOP

INNI-BIZ-SUBTOP

Home비즈니스/경제인도네시아 전력공사 PLN, LS그룹과 전력 인프라 개발 협력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PLN, LS그룹과 전력 인프라 개발 협력

왼쪽부터 다르마완 프라소조(Darmawan Prasodjo) PLN 사장, 에릭토히르 인도네시아 공기업부 장관, 구자은 LS그룹 회장 / 사진 : PLN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PLN이 한국 LS그룹과 협력을 강화해 전력 케이블 등 인프라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지난 7월 2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에릭토히르(Erick Th) 공기업부 장관의 주재로 PLN과 LS그룹이 ‘인도네시아 전력 인프라 개발 협력’에 관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간 MOU는 조코위 대통령이 참석한 ‘한국-인도네시아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이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다르마완 프라소조(Darmawan Prasodjo) PLN 사장과 구자은 LS그룹 회장은 인도네시아 전력 인프라 개발 및 구축에 필요한 전력케이블•전력기기•전력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지원과 사업 협력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다르마완 사장은 전력 케이블 분야에서의 인적자원 역량 강화 및 지식 이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LS전선은 지난 2018년 인도네시아 재계 10위의 아르타 그라하 그룹(PT Artha Graha Network)과 합작법인 ‘LSAGI’ 설립 계약을 체결하며 현지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올 초에는 자카르타 인근 6만4000㎡ 부지에 전력 케이블 공장을 준공했다. LSAGI는 인도네시아의 전력 설비와 건설, 플랜트 등에 최적화된 전력 송•배전용 가공 전선 및 저압(LV) 전선 등을 주로 생산한다.

LS그룹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LSAGI를 초고압 전력케이블까지 생산할 수 있는 ‘종합전선회사’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섬이 많은 지리적 특성상 섬들 간 해저케이블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LS의 세계적 수준의 초고압 해저케이블 생산과 시공 능력을 바탕으로 해당 분야에 대한 사업 확대가 기대된다.

구자은 회장은 조코위 대통령을 만난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인도네시아는 정부의 경제개발 정책과 풍부한 자원을 기반으로 급격한 산업 발전을 이루고 있고, LS 기술력과 경험은 전력•통신 인프라 구축과 전기차 산업 육성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자리를 통해 한국•인도네시아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해 다 함께 공동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인니투데이 경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BIZ-SIDE-A

INNI-BIZ-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