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9일 금요일

INNI-CATCHUP-TOP

INNI-CATCHUP-SUBTOP

Home인니 따라잡기인도네시아에 시작된 간편식 트렌드, ‘편리미엄’

인도네시아에 시작된 간편식 트렌드, ‘편리미엄’

supermarket-fridges

건강하면서 간편한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
수요 증가로 업계 경쟁 예상…유명 셰프도 가세

코로나19 확산 이후 인도네시아에서 가정간편식(HMR)을 구매하는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건강한 프리미엄 품질을 내세우는 이른바 ‘편리미엄’(편리함+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Kompas 등 현지 주요 매체들은 이러한 가정간편식을 2021년 트랜드로 소개하면서, 앞으로 신 포장기술이 더해진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장기간의 재택근무 및 외출제한의 영향이 가정간편식 시장을 성장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주목받고 있는 제품은 냉동 가정간편식 부문이다. 냉동 식품은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인기 요인으로 작용한다.

인도네시아 냉장창고협회(ARPI)에 따르면 지난해 냉동식품 섭취량은 전년대비 17% 증가했다. 현지 식당에서도 완조리된 냉동식품을 사용하는 곳이 늘고 있으며,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냉동 간편식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879465

최근 편의점에서도 간편식이 등장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전역에 총 1만 8603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인도마렛 편의점도 다양한 형태의 간편식을 판매하고 있다. 밥과 반찬으로 구성된 도시락 종류는 물론, 구매 후 간단히 조리해서 먹을 수 있도록 야채, 양념 등이 포함된 즉석조리식품 종류가 진열돼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한국과 마찬가지로 인도네시아에서도 유명 셰프들이 간편식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요리사 윌리엄 웡소(William wongso)는 지난달 본인 이름을 내건 가정간편식을 출시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든 램지(Gorden Ramsey)요리사에게 인도네시아 대표 요리 른당(Rendang)을 전수해 준 요리사로 유명하다. 윌리엄 웡소가 내놓은 제품은 현지에서 인기가 높은 음식 3가지로 구성됐으며, 상온 보관, 조미료 무첨가 및 100g 단위의 소포장이 특징이다. 현재 미국과 터키에도 수출을 준비하고 있다.

789465
고든 램지에게 요리 전수한 윌리엄 웡소(William wongso)

업계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되는 한국산 가정간편식은 떡볶이 등 간식 제품을 넘어 사골, 영양죽, 만두, 덥밥 등 다양한 제품들이 수입되고 있다”며 “앞으로 인도네시아 가정간편식 시장은 계속 확대될 것이므로 관련 시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인니투데이 편집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CATCHUP-SIDE-A

INNI-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