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 월요일

KOR-HANIN-TOP

KOR-HANIN-SUBTOP

Home한인 소식尹대통령, 내달 5∼11일 인니 아세안•인도 G20 참석…2년 연속

尹대통령, 내달 5∼11일 인니 아세안•인도 G20 참석…2년 연속

비상경제민생회의 입장하는 윤석열 대통령 / 연합뉴스

‘공식 방문’ 인도네시아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조코위와 정상회담

G20서 한중정상회담 여부에 대통령실
“시진핑 참석 여부 따라 논의”

공식 경제사절단 없어…
정의선•구광모•신동빈 등 인니 행사 참석

윤석열 대통령이 다음 달 5일부터 5박 7일 일정으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인도네시아와 인도를 연달아 방문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과 최상목 경제수석은 3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내주 순방 계획과 주요 일정을 밝혔다.

김건희 여사도 이번 순방에 동행한다.

윤 대통령은 먼저 5∼8일 공식 방문 형식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한다.

지난해 7월 한국을 공식 방문한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 초청에 따른 것이다.

윤 대통령은 방문 이틀째인 6일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각각 참석해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저녁 아세안 의장국인 인도네시아 측이 주최하는 갈라 만찬에 참석해 각국 정상과 교류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의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은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 회의 이후 2번째다.

프놈펜에서 공개한 ‘한•아세안 연대구상'(KASI)의 본격적인 실행에 나선다는 데 의미가 있다.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은 2년 연속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직접 참석함으로써 대(對) 아세안 중시 입장을 강조할 것”이라며 “특히 사이버, 해양안보 분야의 협력 강화 계획과 디지털 혁신 분야의 협력 사업 발표를 통해 우리 정부가 한•아세안 연대 구상을 본격 추진할 것임을 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번 아세안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가 언급될 것이라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이 문제는 현재 우리가 고려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세안을 무대로 별도의 한중일 정상회의가 개최될 가능성은 작다.

이 고위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해 안에 한일중 정상회의가 열릴 수 있도록 일본, 중국과 협의하고 있다”며 “이번 방문에서는 한일중 정상회의가 열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18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포럼인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일정도 7일 오전 예정돼 있다.

윤 대통령은 EAS에서 북한 핵 문제를 포함한 역내, 국제 현안에 대한 우리의 입장과 기여 방안을 설명할 예정이라고 김 차장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8일 오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조코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수교 50주년을 맞아 양국 협력 방안을 담은 주요 협력 문서에 서명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캄보디아, 쿡 제도 등 양자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

이밖에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동포 간담회, 한•아세안 청년 페스타 등의 일정이 진행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G20이 개최되는 인도 뉴델리로 이동한다.

우선 9∼10일 ‘하나의 지구’, ‘하나의 가족’, ‘하나의 미래’로 명명된 G20 정상회의 세션들에 두루 참석해 기후위기, 가족 등 글로벌 현안과 관련해 한국의 구체적인 기여 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주최하는 만찬, 간디 추모공원 헌화 및 식수 등의 부대 행사에도 참여한다.

의장국인 인도를 포함해 스페인과 아르헨티나, 모리셔스 등 각국 정상과 양자 회담도 개최한다.

일부 회담은 G20 폐회 이후 열릴 가능성도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참석 여부가 불확실한 가운데 한중정상회담이 작년 11월 이후 10개월 만에 개최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G20에는 중국 주석이 참석해 왔으나 현재까지 이번 회의에 중국의 어떤 지도자가 어떤 행사에 나올지 통보해주지 않고 있다”며 “이번에 한중정상회담은 중국이 누구를 보내느냐에 따라서 논의가 열릴 수도 있고, 그 다음 다자회의 계기로 미뤄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나 G20 정상회의 때 별도의 한미일 정상회담은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순방에 공식 경제사절단은 없으나, 인도네시아에서 사업을 진행 중인 일부 기업이 동행한다.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구자은 LS그룹 회장 등 양국 주요 기업 CEO 40여명이 참석한다.

최 수석은 “아세안과 인도는 우리 수출의 21%를 차지하는 중요 시장”이라며 “윤 대통령은 적극적인 세일즈 외교로 작년 10월 이후 계속돼온 수출 마이너스 행진에 종지부를 찍는 모멘텀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인도 현지 진출 기업인 간담회 등을 마친 뒤 11일 새벽에 귀국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HANIN-SIDE-A

KOR-HANIN-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