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HANIN-TOP

KOR-HANIN-SUBTOP

Home한인 소식인니축구협회장 "신태용 감독과 재계약 합의…2027년까지"

인니축구협회장 “신태용 감독과 재계약 합의…2027년까지”

에릭 토히르 인도네시아축구협회 회장과 신태용 감독 / 에릭 토히르 인스타그램 캡처

에릭 토히르 인도네시아축구협회 회장이 신태용 감독이 자국과 2027년까지 동행하기로 했다고 직접 밝혔다.

토히르 회장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식당을 배경으로 신 감독과 악수하는 사진을 게재하며 “우리는 2027년까지의 대표팀 프로그램을 논의했고, 함께 일하기로 했다”고 썼다.

아직 인도네시아축구협회가 공식 발표를 내놓은 건 아니다.

CNN 인도네시아는 “토히르 회장이 신태용 감독과 계약을 연장했음을 확인했다”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16강 진출 후 토히르 회장은 재계약 여부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시기’에 신 감독의 연장 계약이 확정됐다고 평가했다.

‘조국’ 한국과 일전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토히르 회장이 신 감독과 선수단 전체의 사기를 올릴 적절한 조처를 했다는 분석이다.

황선홍 U-23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인도네시아와의 8강전을 앞두고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한편, 신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한국과 연장전까지 120분 동안 2-2로 맞선 후 승부차기에서 11-10으로 이겼다.

인도네시아는 4강에 오르면 본격적으로 올림픽을 꿈꿔볼 수 있다.

인도네시아 남자축구가 마지막으로 올림픽 본선에서 경쟁한 건 무려 68년 전이다.

1956년 멜버른 대회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하면 인도네시아 축구사에 기록될 기념비적 사건일 터다.

신 감독은 2019년부터 인도네시아 국가대표팀과 연령별 대표팀을 모두 담당해왔다.

신 감독 지휘 아래 인도네시아는 그간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컵 준우승, 2023년 AFC 아시안컵 본선 진출, U-20 아시안컵 진출 등 성과를 냈다.

이번 U-23 대회에서는 한국을 이기고 역대 처음으로 4강 무대까지 올라서는 기쁨을 맛봤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HANIN-SIDE-A

KOR-HANIN-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