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9일 수요일

KOR-GOV-TOP

KOR-GOV-SUBTOP

Home문화/엔터경계 사라지는 K팝…인니•일본 등 외국인 그룹 속속 데뷔

경계 사라지는 K팝…인니•일본 등 외국인 그룹 속속 데뷔

30일 오전 서울 중구 충무아트홀에서 열린 ‘2023 동반성장디딤돌 사업 국내 기자간담회’에서 대상 아티스트로 선정된 인도네시아의 걸그룹 ‘스타비'(StarBe)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일 입국해 약 4개월 간 연수를 마친 뒤 인도네시아로 돌아가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국내 활동 스타비 “우리도 K팝 팬,
인니 블랙핑크 되고싶어”

XG•호라이즌•블랙스완 등 외국인 그룹 잇달아

국내 가요계에서 활동하는 전원 외국인 그룹이 속속 등장하면서 K팝의 경계가 흐려지고 있다.

인도네시아 걸그룹 스타비는 30일 서울 중구 충무아트홀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K팝과 인니팝을 결합한 ‘K-인니팝’ 신곡 ‘뱅'(BANG)으로 국내 활동을 시작한다고 알렸다

멤버들은 “오래전부터 한국에 오고 싶었는데 활동하게 돼 기쁘다”며 “한국 활동을 통해 스타비를 세계적으로 알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9년 데뷔한 스타비는 인도네시아 연예기획사 ‘프로 엠’ 소속의 4인조 걸그룹이다.

대표곡인 ‘타임 투 플라이'(Time to Fly) 뮤직비디오로 유튜브 조회수 300만 회를 넘기는 등 인도네시아와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꾸준한 인기를 끌었다.

이번에 해외 가수를 한국으로 초대해 K팝 활동을 지원하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의 ‘동반성장 디딤돌’ 사업에 선정돼 연말까지 다양한 활동을 이어간다.

다음 달 2일 공개되는 신곡 ‘뱅’은 강렬한 힙합 장르 댄스곡으로, 한글과 인도네시아어 가사를 합한 ‘K-인니팝’을 내세웠다.

스타비는 9월 8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리는 음악 축제인 ‘아시아 송 페스티벌에서 국내 데뷔 무대를 갖는다.

멤버 케지아는 “평소 춤과 랩 연습을 할 때 K팝을 즐겨듣고, 우리도 한국 아이돌의 팬”이라며 “인도네시아의 블랙핑크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멤버 아벨은 “인도네시아의 젊은 세대에게 K팝은 일상에서 즐겨듣는 음악이 됐다”며 “이번 신곡에 K팝의 요소와 인도네시아의 문화를 함께 녹여내 더 많은 사람에게 선보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인니 걸그룹 스타비의 ‘뱅’ 무대 / 연합뉴스

이처럼 외국인으로만 이뤄진 그룹이 K팝을 내걸고 활동하는 것은 이제 드물지 않은 일이 됐다.

브라질, 미국, 인도, 벨기에 출신의 멤버로 이뤄진 걸그룹 블랙스완에 이어 지난해에는 멤버 전원이 일본인으로 구성된 7인조 걸그룹 XG가 데뷔했다.

XG의 소속사 엑스갤럭시는 K팝 프로듀서인 재이콥스와 일본 연예기획사 에이벡스 그룹이 협업해 만든 신생 기획사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국내 음악 방송뿐 아니라 최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K팝 축제 ‘케이콘 LA 2023’에도 출연하는 등 K팝 그룹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룹 XG / XGLAX

이 외에도 필리핀 출신의 멤버 7명으로 이뤄진 보이그룹 호라이즌이 지난 달 국내에서 데뷔했으며, 또 다른 필리핀 출신의 그룹 뉴:아이디(new:ID)도 연내 데뷔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GOV-SIDE-A

KOR-GOV-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