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0일 토요일

KOR-GOV-TOP

KOR-GOV-SUBTOP

Home정치/사회"저렴해 클릭했더니"…해외 테마파크 입장권 '다크패턴' 주의보

“저렴해 클릭했더니”…해외 테마파크 입장권 ‘다크패턴’ 주의보

한국소비자원

일부 여행 플랫폼이 해외 유명 테마파크 입장권을 판매하면서 소비자들이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오인할 수 있도록 표시하는 ‘다크패턴’ 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6개 여행플랫폼이 판매하는 해외 테마파크 7곳의 입장권 거래 조건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마이리얼트립, 인터파크투어, 클룩, 트리플, 트립닷컴, 하나투어 등에서 판매하는 디즈니랜드(LA, 도쿄, 파리, 홍콩)와 유니버셜 스튜디오(재팬, 할리우드, 싱가포르) 입장권이다.

성인 1일권 44개 상품을 조사한 결과 마이리얼트립, 인터파크투어, 트리플 등 3개 플랫폼의 16개 상품에서 다크패턴 사례가 확인됐다.

다크패턴은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할 때 필요한 중요 정보를 은폐, 축소, 누락해 알기 어렵게 하는 행위를 말한다.

이들 사이트에서는 상품 검색 화면에 노출되는 입장권 대표 가격을 성인보다 저렴한 아동 기준으로 표시하거나, 입장권이 아닌 식사 쿠폰 가격을 대표 가격으로 표시하기도 했다.

이는 소비자들이 입장권 가격이 다른 채널보다 저렴한 것으로 오인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행위다.

소비자원은 이들 3개 업체가 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입장권 대표 가격을 성인으로 표시하는 등으로 개선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원이 해외 테마파크 공식 홈페이지와 여행 플랫폼 입장권 가격을 비교한 결과 44개 상품 중 35개는 여행 플랫폼이 최대 2만7천158원까지 저렴했다.

반면 7개는 여행플랫폼 가격이 공식 홈페이지보다 최대 1만3천870원 더 비싸 구매 전에 가격 비교를 꼼꼼하게 해볼 필요가 있다.

파리 디즈니랜드를 제외한 6개 테마파크는 공식 홈에서 입장권을 구매하면 취소가 불가능했지만, 여행플랫폼에서 판매하는 44개 상품 중 17개는 취소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돼 소비자들에게 좀 더 유리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여행 플랫폼에는 다크패턴을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소비자들에게는 입장권 구매 시 거래 조건을 꼼꼼히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GOV-SIDE-A

KOR-GOV-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