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0일 토요일

KOR-GOV-TOP

KOR-GOV-SUBTOP

Home정치/사회직원 마주보며 외국어 대화…서울 지하철 AI통역 11개역 확대

직원 마주보며 외국어 대화…서울 지하철 AI통역 11개역 확대

투명스크린 보며 외국어로 동시대화 / 서울=연합뉴스

13개 외국어 서비스…투명스크린 보며
자국어→통역 텍스트로 동시 대화

강남•이태원•김포공항역 등…
노선도•소요시간•보관함 등 부대서비스

외국인 관광객과 지하철역 직원이 얼굴을 마주 보고 자국어로 대화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통역 시스템이 서울 지하철 11개 역에 확대 설치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외국인 관광객의 지하철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을 명동역•홍대입구역•김포공항역 등 외국인 이용이 많은 11개 역에서 확대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은 투명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사이에 두고 외국인과 역 직원이 자국어로 대화하는 방식이다. 말을 꺼내면 자동 통역 후 디스플레이에 텍스트로 표출된다.

한국어를 포함한 13개 언어를 지원하며 이용자는 시스템 시작 화면에서 사용언어를 선택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동시 대화가 가능한 언어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태국어, 말레이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아랍어, 러시아어, 한국어 총 13개다.

동시 대화 외에 지하철 노선도 기반의 경로 검색, 환승 및 소요 시간 정보와 요금 안내, 물품 보관함(T-라커)•유인 보관소(T-러기지) 현황 정보 등 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서비스는 터치스크린에서 13개 언어로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지난해 12월 4일부터 3개월간 명동역 시범 운영을 통해 관광객 이용 현황과 만족도 등을 모니터링하고 지하철 역명•철도 용어 등에 대한 AI 학습으로 기술력을 높였다. 역사 안 소음으로 인한 인식•번역 장애 해결을 위해 노이즈 캔슬링(소음차단) 기술을 적용하는 등 시스템도 고도화했다고 설명했다.

시스템은 1호선 종로5가역과 2호선 시청역•홍대입구역•을지로입구역•강남역, 3호선 경복궁역, 4호선 명동역, 5호선 광화문역•김포공항역, 6호선 이태원역•공덕역 등 총 11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국내 최초의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이 한국을 방문하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에게 쉽고 편리한 지하철 이용을 다양한 언어로 안내할 것”이라며 “AI 기술을 활용해 동시 대화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부가서비스 제공으로 편의성과 활용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GOV-SIDE-A

KOR-GOV-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