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3일 목요일

KOR-GOV-TOP

KOR-GOV-SUBTOP

Home정치/사회'현충일에 제정신?' 부산 한 아파트에 욱일기 걸려…시민 공분

‘현충일에 제정신?’ 부산 한 아파트에 욱일기 걸려…시민 공분

부산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고층 창문에 내걸린 욱일기 / 인터넷 커뮤니티 사진 캡처

입주민이 자신 주장 공론화 목적으로 내걸어…
아파트 측 “제재방법 없어” 난감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는 현충일인 6일, 부산의 한 아파트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내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오전부터 부산 수영구의 한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욱일기가 내걸렸다.

주변을 오가는 많은 시민이 욱일기를 목격하고 공분했다.

한 시민은 “현충일에 전범기가 걸린 것을 봤는데 너무 충격받아서 손이 부들부들 떨린다”며 “저 건물에 매국노가 살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도 이 건물의 욱일기 사진이 게시돼 네티즌들은 ‘진짜 선을 넘었네’, ‘제정신인가’ 등의 제목으로 공분하는 내용을 담은 댓글이 올라왔다.

이 건물에는 지난달 중순부터 일장기가 여러 차례 걸렸다.

일장기와 욱일기를 연이어 내건 인물은 이 아파트 입주민이었다.

이날 이 입주민 집 현관문에는 ‘여행 가서 아무도 없다’는 내용의 종이가 붙어 있었다.

이 입주민은 지방자치단체와 법적 갈등을 빚는 문제를 공론화하려고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주장하며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제헌절, 광복절에도 욱일기를 게양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날 하루 욱일기를 당장 내리라는 항의 전화를 수십통 받은 주상복합건물 관리사무소는 난감해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주변 민원 때문에 관계기관에 문의하거나 자진 철거도 요청해봤지만, 입주민의 행위를 제재할 별다른 방법이 없었다고 사무소는 전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GOV-SIDE-A

KOR-GOV-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