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월 31일 화요일

KOR-CORP-TOP

KOR-CORP-SUBTOP

Home한인 경제CJ제일제당, K-푸드 글로벌 영토 확장…"미진출 국가 진입 본격화"

CJ제일제당, K-푸드 글로벌 영토 확장…”미진출 국가 진입 본격화”

CJ제일제당 영토 확장 설명도 / 설명도 : CJ제일제당

미국•유럽아태•일본 등 4대 권역 대형화…
인접국가 진입 전초기지로 육성
캐나다•호주•태국•인니•말레이 우선 진입

CJ제일제당[097950]은 올해 기존 미국, 유럽, 일본 외에 미진입 국가 진출을 본격화하며 ‘K-푸드’ 글로벌 영토 확장을 가속한다고 8일 밝혔다.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이날 “올해 미진출 국가 진입 본격화와 7대 글로벌 전략 제품 중심의 혁신 성장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7대 글로벌 전략 제품은 만두, 가공밥, 치킨, K-소스, 김치, 김, 롤 등이다.

CJ제일제당은 우선 한국, 미국, 유럽아태, 일본 등 4대 권역을 대형화해 인접국가 진입을 위한 전초기지로 삼을 계획이다.

일본의 경우 현지 조직을 본부로 승격해 한국, 미국, 유럽아태와 함께 4대 권역 대형화를 시도한다. 일본은 1천억원대 브랜드로 성장한 과일 발효초 미초의 시장 지위를 강화하고 비비고 만두 등 가정간편식(HMR) 제품을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

미국 시장은 주요 공급 능력을 확대해 비비고 브랜드 위상을 높이고 슈완스를 통해 프리미엄 제품을 강화해 피자 시장 1위에 도전한다.

지난해 영국 법인을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 유럽은 독일과 영국을 중심으로 만두 시장을 대형화한다. 오는 2025년까지 서유럽 시장에서 기반을 다진 뒤 장기적으로는 유럽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아시아 권역 생산 거점인 베트남 키즈나 공장에서는 주요 제품인 스프링롤, 만두, 딤섬 등을 아우르는 ‘포장 식품'(Wrapped Food) 구성을 확대한다.

비비고 만두 / 사진 : CJ 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이를 통해 K-푸드 영토를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북미는 캐나다, 아태지역은 호주, 태국,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에 우선 진입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지생산과 국가 간 생산•수출(C2C) 두 개 사업모델을 운영할 계획이다. C2C는 글로벌 생산 거점에서 생산한 제품을 인접 국가로 수출하는 방식이다.

북미 시장의 경우 미국 사업 인프라를 활용해 인접 국가인 캐나다에 진출하는 것으로 만두와 가공밥 등 아시안 식품을 앞세워 주요 시장을 공략하고 점차 생산 거점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호주에서는 만두 생산 거점을 확보하고 대형 유통채널 입점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태국은 생산 역량을 갖춘 베트남과의 지리적 인접성을 활용해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태국이 K-컬처 확산의 중심 국가라는 점에서 K-콘텐츠를 적극 활용해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로 했다.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는 현지 생산 역량을 확보해 동남아뿐 아니라 중동 등 글로벌 할랄(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리된 식용육 요리) 시장 전체를 포괄하는 ‘K-할랄 전진기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의 지난해 3분기 누적 글로벌 식품사업 매출은 3조7천75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9.4% 늘었고 영업이익은 2천270억원으로 38.8% 증가했다. 전체 식품사업에서 차지하는 글로벌 식품사업 매출 비중은 46%에 달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ORP-SIDE-2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