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9일 수요일

KOR-CORP-TOP

KOR-CORP-SUBTOP

Home한인 경제CJ제일제당 3분기 영업이익 18%↓…식품은 증가세 전환

CJ제일제당 3분기 영업이익 18%↓…식품은 증가세 전환

CJ제일제당 본사 전경 / CJ제일제당

대한통운 제외하면
영업이익 28.9% 감소한 2천753억원

CJ제일제당[097950]은 대한통운을 포함한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3천96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8.2%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7조4천43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1% 감소했다. 순이익은 2천308억원으로 2.2% 늘었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3천782억원을 4.7% 상회했다.

대한통운을 제외하면 CJ제일제당의 3분기 매출은 4조6천734억원으로 9.1%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천753억원으로 28.8% 줄었다.

식품사업 부문이 매출은 3조5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 줄었으나 영업이익이 2천341억원으로 12% 늘어 3분기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1분기와 2분기에는 영업이익이 각각 21%와 14.9% 감소한 바 있다.

외식 소비 둔화 속에 햇반과 비비고 등 핵심제품을 앞세워 국내 가공식품 판매량이 늘었고 판매관리비를 효율화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해외 식품 사업에서는 핵심 시장인 북미에서 만두가 1위 지위를 공고히 했고 지난 분기 처음으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슈완스의 대표 피자 브랜드 레드바론도 2위와의 격차를 벌렸다.

중국과 일본 시장의 수요 위축이 이어졌으나 영국에서는 대형 유통채널을 통해 비비고 냉동밥, 소스, 김스낵 등을 출시하고 호주에서는 최대 채널인 울워스 전 매장에서 비비고 만두를 판매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사료첨가제를 주력으로 하는 바이오사업 부문은 부진했다. 매출은 8천987억원으로 17% 줄었고, 영업이익은 90% 쪼그라든 102억원이다.

조미소재와 미래식품 소재 등이 주력인 FNT(Food&Nutrition Tech)사업부문 매출은 1천595억원으로 30%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40% 줄어든 369억원이다.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피드앤드케어는 6천92억원의 매출과 5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주요 사업 국가인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의 사료•축산 수요 부진으로 수익성이 악화했다.

CJ제일제당 측은 “미국 시장에서 만두•피자 등 1등 제품의 지위를 굳건히 하고 유럽•오세아니아 등 신규 지역 메인스트림 진입을 가속할 예정이며 국내에서도 차별화한 제품을 앞세워 영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오사업부문은 고부가가치 스페셜티 품목을 확대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ORP-SIDE-2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