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0일 토요일

KOR-CORP-TOP

KOR-CORP-SUBTOP

Home한인 경제국내기업들, 1천300억원 인도네시아 해양플랜트 서비스사업 수주

국내기업들, 1천300억원 인도네시아 해양플랜트 서비스사업 수주

사업대상지 위치도 /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LNG코리아, 칸플랜트, 한국가스기술공사 등으로 이뤄진 컨소시엄이 인도네시아 누사 텡가라 지역의 해양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공급망 구축 및 운영 서비스사업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자회사인 PLN EPI는 지난해 3월 누사 텡가라와 술라웨시 말루쿠 지역의 화력발전소를 LNG 설비로 전환하기 위해 해양플랜트를 개조•운영하는 총 3조9천억원 규모의 해양플랜트 서비스 사업을 발주했다.

LNG코리아, 칸플랜트, 한국가스기술공사 등은 인도네시아 기업(PT APCA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누사 텡가라 지역 입찰에 참여했고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약 1천3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하게 됐다.

이번 사업 수주는 국내 기업들이 향후 20년간 사업 운영에 참여하며 안정적인 이윤 창출을 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가 해수부는 설명했다.

다음 달 발표될 예정인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말루쿠 지역의 입찰에도 또 다른 국내기업 컨소시엄이 참여한 상태다.

해수부는 그간 자카르타 소재 한-인도네시아 해양플랜트협력센터를 통해 유망사업을 발굴하고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중소기업의 해외 해양플랜트 서비스 시장 진출을 지원해왔다.

해수부는 앞으로 더 많은 한국 기업이 인도네시아 해양플랜트 개조•재활용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간 협력을 통한 사업발굴, 기술개발, 인력교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ORP-SIDE-2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