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 월요일

KOR-CORP-TOP

KOR-CORP-SUBTOP

Home한인 경제부산•청주발 발리행 노선 신설된다…국토부, 30개 운수권 배분

부산•청주발 발리행 노선 신설된다…국토부, 30개 운수권 배분

에어부산 A321 항공기 / 에어부산

LCC 노선, 서남아•중앙아로 확대…
“배분받은 항공사의 조기 취항 독려할 것”

부산•청주발 발리행 노선이 신설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4일 개최된 항공교통심의위원회에서 30개 노선의 운수권을 11개 국적 항공사에 배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중 부산∼발리 노선은 에어부산(주4회)에, 청주∼발리 노선은 티웨이항공(주3회)에 돌아갔다.

그간 발리행 노선은 인천공항에서만 운행돼 지역 주민의 접근성이 낮고 운임도 지나치게 높게 책정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국토부는 이번 운수권 배분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국제선 이용 편의를 높이고 운임도 안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향하는 하늘길도 새롭게 마련된다. 진에어가 주 4회, 에어부산이 주 3회 운수권을 확보했다.

지방 공항발 몽골 울란바토르행 노선의 운항 횟수도 증가한다.

국토부는 부산∼울란바토르 노선을 진에어(주3회)와 제주항공(주1회)이 추가 운행하고, 기타 지방발 울란바토르 노선을 티웨이항공과 에어로케이가 주3회씩 운항할 수 있도록 했다.

해외여행(CG) / 연합뉴스TV

동북아와 동남아를 위주로 운항했던 저비용항공사(LCC)의 노선은 인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서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로 확대된다.

이스타항공은 인천∼카자흐스탄 알마티 노선에, 티웨이항공과 제주항공은 한국∼우즈베키스탄 노선에, 티웨이항공은 인천∼뉴델리•뭄바이 노선에 취항할 수 있게 됐다.

국토부는 호주와 포르투갈 등 중장거리 노선에도 기존 운항사 외 LCC를 비롯한 다양한 신규 운항사가 추가돼 운임이 안정화되고 소비자 선택권도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영국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올해 여객 수요가 많고 경제협력이 강화되는 국가들을 대상으로 지방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네트워크 확충에 중점을 두고 운수권을 확보해오고 있다”며 “넓어진 하늘길을 체감하실 수 있도록 운수권을 받은 항공사들의 조기 취항을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ORP-SIDE-2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