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9일 금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인도네시아•WHO, 백신 허브 구축 논의… 제넥신 수혜 받나

인도네시아•WHO, 백신 허브 구축 논의… 제넥신 수혜 받나

인니 보건부, WHO에 백신 허브 구축 의사 전달
안정적 조달위해 백신 제조사들과 논의 중 

인도네시아가 코로나19 백신 허브로 거듭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에 적극 구애하고 있는 가운데, 제넥신의 백신 개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6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부디 구나디 사디킨(Budi Gunadi Sadikin) 인도네시아 보건부 장관은 “인도네시아가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의 글로벌 제조 허브가 되고자 WHO와 논의중”이라면서 “이달 초 유럽을 방문했을 때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을 만나 직접 설득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WHO는 현재 남아프리카 공화국을 첫 번째 mRNA 백신 허브로 지목했다. 최소한 두 번째는 인도네시아가 기회를 잡아야 한다는게 부디 장관의 판단이다.

WHO 측은 남아공 외에 25개국이 백신 허브 유치 의사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도 그중 하나인 것. 부디 장관은 “인도네시아는 전 세계에 백신을 수출하는 데 있어 지리적으로 좋은 위치에 있다”면서 “특히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국가로서 백신이 할랄에 부합한다는 점을 보여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부디 장관은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적 조달을 위해 백신 개발•제조사인 ▽안후이 지페이 롱콤 바이오파마슈티컬 ▽윌백스 ▽시노백 ▽제넥신 ▽악투르스 테라포틱스 ▽노바백스 등과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제넥신은 지난 4월 인도네시아 정부와 백신 1000만 도즈 공급에 합의했다. 인도네시아 제약사 ‘칼베파르마’와 백신 상용화에 협력하고 있다.

칼베파르마는 제넥신이 개발을 주도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X-19N’의 임상시험을 추진 중이다. 지난달 2b/3상의 허가를 받았다. 베르나르두스 카르민 위나타(Bernadus Karmin Winata) 칼베 파르마 이사는 최근 “임상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해 말까지 백신에 대한 과학적 데이터를 인도네시아 식약청(BPOM)에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