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4일 일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호주 총리, 파푸아뉴기니 방문…"안보협정 서둘러야" 압박

호주 총리, 파푸아뉴기니 방문…”안보협정 서둘러야” 압박

파푸아뉴기니 수도 포트모르즈비에 있는 국회 앞에서 제임스 마라페 파푸아뉴기니 총리(왼쪽)와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 : AP 연합뉴스

“안보 협정, 지역 안보 가족우선주의 신뢰에 기초”

남태평양서 중국 영향력 커지자
호주도 부랴부랴 대응 나서

태평양 섬나라들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는 가운데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양국 간 새로운 안보 협정 체결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12일(현지시간)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 등에 따르면 앨버니지 총리는 이날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의회 연설을 통해 “양국의 안보 협력을 강화할 새로운 안보 협정 체결에 대해 신속히 결론 내려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태평양 국가들을 가족이라 칭한 뒤 “안보 협력은 지역 안보에 대한 가족 우선주의를 기반으로 하는 조약이며 깊은 신뢰에 기초한 것”이라며 “양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이자 다른 나라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총리가 파푸아뉴기니를 찾는 것은 4년 만이며 파푸아뉴기니 의회에서 연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앨버니지 총리는 13일까지 파푸아뉴기니에 머물며 제임스 마라페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호주는 중국이 지난해 4월 솔로몬제도와 유사시 군대 파견까지 가능하게 한 안보 협정을 체결하면서 본격적으로 남태평양 진출을 시도하자 남태평양 국가들에 대한 영향력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특히 파푸아뉴기니는 남태평양에서 호주에 이어 두 번째로 국토 면적이 큰 나라여서 호주와 미국이 더 신경 쓰는 곳이다.

지난해 호주와 미국은 파푸아뉴기니 북부 마누스섬에 있는 해군 기지 현대화를 추진하기로 했으며 호주는 파푸아뉴기니 공군부대 재건을 돕기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또 군사 안보는 물론 해양 자원 안보와 기후 변화 등에 함께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중국도 파푸아뉴기니와 전면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추진하고 있으며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를 통한 인프라 투자와 무역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파푸아뉴기니는 독일과 영국에 의해 식민지배를 받다가 1946년 호주의 신탁통치를 거쳐 1975년 9월 독립했다.

호주와 같은 영연방 국가로 독립 이후 호주와 강력한 안보 관계를 맺고 있지만, 공식적인 안보 조약을 체결한 적은 없다.

앨버니지 총리는 전날 파푸아뉴기니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호주와 파푸아뉴기니는 같은 과거를 공유하고 있으며 우리의 미래도 함께 묶여 있다”라며 “태평양의 두 거대한 국가로서 더 강하고, 안전하고, 안정된 지역을 만들기 위해 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저스틴 카첸코 파푸아뉴기니 외무장관은 호주 ABC와의 인터뷰에서 “마라페 총리는 호주와의 관계가 개선되고 강화하기를 희망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카첸코 장관은 “중국은 우리의 경제적 동반자이며 우리는 그들과 협력할 것이다. 모두가 친구이며 적은 없다”라며 중국을 의식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