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인니 언론 "한국축구 올림픽 진출 기록, 우리가 막아섰다"

인니 언론 “한국축구 올림픽 진출 기록, 우리가 막아섰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 올림픽행 좌절 / 대한축구협회

‘신태용호’ 인도네시아,
올림픽 예선서 황선홍호 침몰시켜

“한국, 엄청난 충격일 것…
인도네시아 국민 모두의 자부심이자 행복”

2024 파리 올림픽 예선전인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가 승부차기 끝에 ‘거함’ 한국을 침몰시키고 파리행 전망을 밝히자, 현지 주요 언론은 “한국의 올림픽 진출 기록을 막아 세웠다”며 대서특필했다.

인도네시아 일간 콤파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이 한국의 올림픽 본선 진출 기록을 깼다”고 보도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은 이날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과 연장전까지 120분 동안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1-10으로 이겼다.

퇴장당한 황선홍 감독 / 서울=연합뉴스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서 1∼3위는 파리행 직행 티켓을 얻고, 4위는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행 여부를 가린다.

1988년 서울 대회부터 매번 본선 무대에 올랐던 한국은 이날 8강에서 탈락하면서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한국 축구가 올림픽 무대에 오르지 못한 것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대회 이후 40년 만이다.

반면 인도네시아는 처음 출전한 U-23 아시안컵에서 4강까지 오르는 역사를 쓰고 1956 멜버른 올림픽 이후 68년 만의 올림픽 데뷔까지 바라보게 됐다.

콤파스는 “이 결과는 연령대에서 압도적으로 경기력이 우세했던 한국 U-23 대표팀에는 엄청난 충격”이라며 자국의 올림픽 진출 가능성보다 한국의 올림픽 탈락을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이 패배는 한국이 파리 올림픽에 나설 수 없다는 걸 의미한다”며 “인도네시아는 1988년 서울 대회 이후 10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도전하던 한국의 기록을 깨뜨리는 데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 축구의 올림픽 연속 진출은 9회에서 멈췄다”고 쐐기를 박았다.

인도네시아의 득점 / 대한축구협회

일간 비즈니스 인도네시아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이 한국을 격파했다”며 디토 아리오테조 청소년•체육부 장관의 축전을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디토 아리오테조 장관은 “한국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인도네시아 대표팀이 자랑스럽다. 인도네시아 국민 모두의 자부심이자 행복”이라며 “파리 올림픽에 나설 기회가 생겼다”고 기뻐했다.

또 다른 유력 언론 안타라 뉴스는 인도네시아 멀티 골의 주인공인 라파엘 스트라위크가 “이번 승리는 신태용 감독 등 코치진을 포함한 팀 전체의 협력과 인도네시아의 모든 지원 덕분”이라며 ‘팀으로 일궈낸 승리’를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