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자카르타, 팁받는 불법 주차요원 초강경 단속… 서민생계 침해 우려도

자카르타, 팁받는 불법 주차요원 초강경 단속… 서민생계 침해 우려도

자카르타 교통국이 불법 주차요원에 대한 강도 높은 단속을 전개한다. / 트리뷴

자카르타 교통국이 불법 주차요원에 대한 강도 높은 단속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자카르타 교통국은 “불법 주차요원과 주민들 간 요금 문제로 갈등을 빚는 일이 잦다”며 “주차요원들의 징수 행위는 명백한 불법으로 지자체가 나서서 대대적인 단속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카르타 교통국의 샤프린 리푸토(Syafrin Liputo) 국장은 3일 불법 주차요원 단속을 위해 지역자치보안대(Satpol PP)을 투입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교통국과 Satpol PP가 협력해 불법 주차요원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며 “단속을 피해 반복되는 불법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알파마트, 인도마렛 등 미니 마트 주차장은 무료 주차가 가능한 곳으로 주차비를 징수하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며 “제도적 허점을 보완하는 제재 마련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우려도 나온다. 도시의 많은 서민들이 생계수단으로 주차요원 일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부 자카르타 소재의 미니 마트 주차요원 나나(Nana, 56)씨는 “많은 사람들이 주차요원으로 일해 생계를 꾸려간다. 일을 못하게 되면 당장 고정 수입이 없어질텐데 걱정이다. 이번 정책으로 실업자가 쏟아지면 정부도 난감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찌라짜스(Ciracas) 지역의 미니마트 주차요원 무하마드 사바니(Muhammad Sabhani)씨도 비슷한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내 나이 70이 넘어 일자리를 구한다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 주차요원으로 하루 5~6시간을 일해 4-5만 루피아를 번다. 이마저도 못하게 된다면 생계는 어떡하나? 앞이 캄캄하다”고 호소했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