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 월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468명 태운 인니 가루다항공 여객기, 엔진 화재로 비상 착륙

468명 태운 인니 가루다항공 여객기, 엔진 화재로 비상 착륙

가루다 인도네시아 항공기 / AFP

이륙 직후 엔진에서 불꽃 튀어 회항…
부상자는 없어

468명을 태우고 인도네시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향하던 여객기가 엔진에서 불이 나 비상 착륙했다.

16일(현지시간) 안타라 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15분께 인도네시아 국적항공사 가루다 인도네시아(가루다)의 보잉 747-400기종 GA-1105편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마카사르 술탄 하사누딘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이 비행기는 마카사르에서 출발해 사우디아라비아 메디나에 도착 예정이었으며 승객 450명과 승무원 18명이 타고 있었다.

하지만 이륙 직후 항공기 엔진에서 불꽃이 튀었고, 항공기는 다시 마카사르 공항으로 돌아왔다. 이번 일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가루다는 성명을 통해 “이륙 직후 기장이 엔진 중 하나에서 불꽃이 튀는 것을 관측했고, 엔진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착륙했다”며 승객들은 대체 항공편을 이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이륙하는 가루다 항공기의 엔진에서 불이 뿜어져 나오는 영상이 올라왔다.

가루다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분 60%를 소유한 국영 항공사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에 수요 감소 등으로 경영이 크게 힘들어지자 대규모 구조조정이 이뤄졌으며 다른 국영 항공사와 합병도 논의 중이다.

이 때문에 현지 언론은 정비 인력 부족으로 항공기 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1만7천개가 넘는 섬들로 이뤄진 인도네시아는 항공 운송에 크게 의존하고 있으며 비행기 관련 사고도 자주 발생한다.

2021년에는 스리위자야 항공 보잉 737-500 여객기가 이륙 직후 자바해에 추락해 탑승자 62명이 전원 사망했고, 2018년에는 라이온에어의 보잉 737맥스 항공기가 이륙한 지 12분 만에 바다에 추락하면서 탑승자 189명이 전원 숨졌다.

최근에는 153명을 태우고 항공기를 운행하던 바틱 에어 기장과 부기장이 동시에 졸아 비행기가 항로를 이탈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