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7일 일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보건부, 백신 불평등 우려 “부스터샷은 시기상조… 필요하면 미국가라”

보건부, 백신 불평등 우려 “부스터샷은 시기상조… 필요하면 미국가라”

몇몇 국가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시행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선 3차 접종이 백신 불평등 해소에 대한 고민이 반영되지 않은 결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팬데믹 확산을 막기 위해선 접종 인구를 넓히는 게 더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보건부 부디 구나디 사디킨(Budi Gunadi Sadikin) 장관도 이와 결을 같이 하는 발언을 내놓았다.

지난 7일 인도네시아 지식 포럼에서 부디 장관은 “임상적 측면에서는 부스터샷이 필요할 수는 있지만, 도덕적 측면에서 시기상조”라면서 “아직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조차 받지 못한 사람이 많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백신 접종 대상만 2억이 넘으며 아직 절반 이상이 남아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부디 장관은 인도네시아의 부스터샷 시행을 기다릴 수 없다면 미국에 가서 부스터샷을 접종 받을 것을 권고했다. 인도네시아 백신 할당량을 부스터샷에 소비할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되는 발언이다. “현재 인도네시아는 전체 백신 할당량마저 부족한 상태”라며 “부스터샷을 원하는 사람이 있다면 미국으로 가라. 부디 기회조차 갖지못한 사람들을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부자 나라 전유물된 ‘부스터샷’ 논란
부스터샷 접종은 계속해서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특히 백신이 코로나19 중증 예방에 큰 효과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많은 전문가들은 미국 내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아직 백신 접종률이 2%에도 미치지 못한 저소득 국가에 백신을 공급하는 일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모든 국가의 10%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칠 때까지 부스터샷의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영국, 프랑스, 이스라엘, 그리고 미국을 포함한 일부 부자 나라들은 WHO의 권고와 상관없이 부스터샷 프로그램을 밀어붙이고 있다.

부스터샷을 둘러싼 논란은 공중보건 관계자들, 정치인들, 생명윤리학자들에게 복잡한 윤리 문제를 제기한다. 전 세계 많은 국가에서 1차 접종을 위한 백신 공급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3차 접종이 정당한지, 그리고 CDC 같은 기관들은 부스터샷 접종 대상을 어떤 기준으로 정할지를 둘러싼 문제 등이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