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9일 화요일

KOR-GOV-TOP

KOR-GOV-SUBTOP

Home기관/단체한-인니 3년간 월 1만톤 요소 공급 계약 체결

한-인니 3년간 월 1만톤 요소 공급 계약 체결

정부, 요소 수입 다변화… 중국의존도 낮춰
인니서 국내 총 소비량의 3분의 1 조달 가능

한국 정부가 인도네시아와 요소 공급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앞으로 3년간 월 1만톤의 요소를 공급받기로 했다. 중국발 요소 품귀 사태를 계기로 추진된 정부의 수입 다변화 정책이 성과를 내며 공급망도 차츰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인도네시아 공기업부와 향후 3년간 월 1만톤의 산업용 요소 물량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산업용 요소 수입량은 연간 37만톤(차량용 요소 8만톤)으로, 인도네시아로부터 매달 1만톤씩 연간 총 12만톤의 요소를 수입하면 국내 총 소비량의 3분의 1가량을 조달할 수 있게 되었다.

그동안 중국에서 수입하던 요소 물량의 상당량이 인도네시아로 옮겨가며 공급망 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산업용 요소의 중국 수입 의존도는 올 9월 기준 97%까지 올라갔다.

산업부는 그간 요소 수입선 다변화를 위해 업계와 협의해 왔다. 인도네시아는 요소 생산량과 경제교류 성숙도, 지리적 인접성 등을 고려할 때 국내에 장기•안정적으로 요소를 공급할 수 있는 국가로, 특히 차량용 요소 공급선 다변화를 위한 중요 국가로 꼽혔다.

이날 화상으로 양해각서를 체결한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농번기 대비 등으로 인도네시아도 요소가 많이 필요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한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신속히 공급을 결정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양국의 돈독한 관계를 바탕으로 공급망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양국 간 MOU에 따른 첫 성과로 인도네시아의 최대 요소 공기업인 뿌뿍(PTpupuk)사와 국내 기업 간 차량용 요소 1만톤 공급 계약도 체결됐다. 이는 국내 모든 차량이 약 1.5개월 동안 사용 가능한 물량이다. 뿌뿍사는 해당 물량을 이달 20일까지 공급하기로 했으며 선적•해상운송 등을 이용할 경우 이달 말 또는 내년초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다.

차량용 요소 1만톤은 주요 요소 수입기업과 요소수 생산기업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요소 수입다변화 추진 협의체 ‘요소얼라이언스’가 참여 기업의 수요를 합해 단체 구매한 것이다. 롯데정밀화학이 대표수입자로 구매해 이를 16개 요소얼라이언스 참여 기업에 배분한다.

정부는 이번 수입을 계기로 구성된 민간주도 요소얼라이언스를 통해 다양한 국가들의 요소 생산기업들과 공동 협상하는 등 수입다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연합수요를 통해 개별기업이 확보하기 힘든 대규모 물량 계약시 보다 안정적이고 효과적인 요소 공급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요소얼라이언스는 국내 종합상사와 함께 다른 국가와도 대규모 요소 도입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인니투데이 경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GOV-SIDE-A

KOR-GOV-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