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4일 토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아세안 압박에 꿈쩍 않는 미얀마 군정…"내정 간섭 말라"

아세안 압박에 꿈쩍 않는 미얀마 군정…”내정 간섭 말라”

아세안 정상회의 / 로이터 연합뉴스

비상사태 연장하며 군부 체제 유지…
“2025년 총선 가능성”

미얀마 군사정권이 국제사회의 압박에 아랑곳하지 않고 ‘마이웨이’를 고수하고 있다.

6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얀마 군정은 전날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서 나온 미얀마에 대한 비판에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반발했다.

군정은 이날 관영지 글로벌뉴라이트오브미얀마를 통해 “아세안의 요구는 객관적이지 않고 일방적”이라며 “회원국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아세안의 기본 원칙을 철저히 지키라”고 날을 세웠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전날 개막한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참가국 정상들은 미얀마 군정에 폭력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특히 민간인에 대한 살상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또한 미얀마가 2026년 아세안 의장국을 맡을 차례지만, 건너뛰고 다음 순서인 필리핀이 의장국을 맡기로 했다.

군정은 이에 대해서도 “다른 할 일이 많다”며 깎아내렸다.

조 민 툰 군정 대변인은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총선 준비, 국가 안정과 법치 회복 등과 관련해 할 게 많다”며 “미얀마가 의장국을 맡게 되면 약간의 소란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군부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끈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압승으로 끝난 2020년 11월 총선을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이듬해 2월 쿠데타를 일으켰다.

군정은 애초 지난해 8월께 총선을 치르겠다고 했지만, 저항 세력의 테러로 인한 국가 불안정을 이유로 연기했다.

미얀마 헌법에 따르면 국가비상사태는 기본적으로 1년간 유지되며, 이후 6개월씩 2차례 연장할 수 있다. 그러나 군정은 규정된 횟수를 넘겨 계속 연장하며 총선도 미루고 있다.

군정은 2025년에 총선을 실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군정 측 인사는 “미얀마의 상황과 내년 인구 조사 계획을 고려하면 내년 총선은 불가능하다”며 “총선은 2025년 초에 실시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군정은 지난 1월 새 총선 참여에 필요한 최소한의 재정•당원 기준을 둔 새로운 선거법을 발표했고, 새 선거법에 따라 등록하지 않은 NLD 등이 해산됐다.

설사 총선이 실시된다고 해도 NLD 등 민주 진영이 참여할 수 없고 군부에 절대적으로 유리하게 선거 제도를 바꾼 탓에 공정한 결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군정은 국제 사회의 제재 속에 중국 등 일부 국가와는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쿠데타 이후 중국은 러시아와 더불어 미얀마에 각종 무기 등을 공급하며 ‘뒷배’ 역할을 해왔다.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중국 군 관계자가 4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를 방문해 군사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지난 한 달간 미얀마 군정 장관 최소 9명이 회의 참석 등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미얀마 양곤•만달레이와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를 연결하는 미얀마항공 노선이 30년 만에 운항을 재개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