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5일 목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日•아세안,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로 격상…"中 견제 공조"

日•아세안,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로 격상…”中 견제 공조”

아세안 정상회의서 악수하는 일본•인도네시아 정상 / 자카르타 로이터=연합뉴스

기시다 “아세안과 협력강화 위해
3년간 인재 5천명 육성”

일본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이 6일 서로의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로 격상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아세안 정상들과 회의를 열어 관계를 강화하고 중국을 겨냥해 해양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기로 했다.

이날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은 중국을 염두에 두고 “세계 어디에서도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변경 시도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일본과 아세안 일부 국가는 해양 진출을 가속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공조 체제를 구축해 가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납북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해 달라고 아세안에 요청했다.

또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다는 점을 언급하고, 미얀마 군사정권에 폭력 행위와 민간인 살상 중단을 촉구한 아세안의 노력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세안과의 교류 50주년을 기념해 오는 12월 도쿄에서 아세안 국가들과 정상회의를 열 계획을 소개한 뒤 “새로운 시대를 함께 만들기 위한 비전을 공동으로 창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의 안전성을 설명하고 각국에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아세안에 연간 1천840억 달러(약 245조원) 상당의 인프라 투자가 필요하다면서 일본이 아세안 지역에 기여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기시다 총리는 ‘아세안 인도•태평양 포럼’에서 ‘일본•아세안 포괄적 연결성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기시다 총리는 교통 인프라 정비, 디지털 연결, 해양 협력, 공급망 강화, 전력 연결, 사람과 지식의 연결 등 일본이 아세안과 추진할 협력 분야를 설명하고 향후 3년간 인재 5천 명을 육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아세안 여러 나라와 기술 협력을 추진해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일본도 아세안과 함께 성장해 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