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美-필리핀 합동훈련, 중국산 퇴역선이 침몰훈련 목표…中 '반발'

美-필리핀 합동훈련, 중국산 퇴역선이 침몰훈련 목표…中 ‘반발’

연합뉴스TV

中개최 해군심포지엄 불참 필리핀
“의도된 것도 특정국 겨냥도 아냐”…
中 “터무니없어”

中, 심포지엄 기간 합동훈련 개최 비난…
중국군 서열 2위 “악의적 주권침해 단호 대응”

중국이 역내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해군 심포지엄을 여는 가운데 미국은 반면 필리핀과 남중국해에서 도발적 합동군사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22일 비판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해군이 주최하는 제19차 서태평양 해군 심포지엄(WPNS)이 전날 개막해 오는 24일까지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열린다.

2년마다 개최되는 WPNS는 23개 회원국과 7개 옵서버 국가로 구성된 해군 협력 기구다. ‘운명을 공유하는 바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행사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일본, 러시아 등 29개국 고위급 대표단 180여 명이 참석했다.

이 가운데 20개국은 해군 고위 인사를 파견했다.

중국과 남중국해에서 영토 분쟁 중인 필리핀도 회원국 중 하나로, 행사에 초대받았지만, 구체적인 사유는 밝히지 않은 채 불참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군 서열 2위 장유샤 중앙군사위 부주석은 이날 개회식에서 “중국은 당사국과 직접 우호적 협의를 통해 해양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장 부주석은 “그러나 우리는 악의적인 주권 침해에 대해 법에 따라 합법적으로 권리를 지키고 불합리한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겠지만 겁을 내지도 않을 것”이라면서 “중국군은 결연히 조국 통일과 국가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행사에 참석한 익명의 군사 전문가는 글로벌타임스에 “중국은 WPNS 같은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역내 국가들과 공통점을 찾아 협력 기회를 모색하고 해상 평화 및 안정을 공동으로 수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가 WPNS의 주제에 반해 남중국해에서 도발적 의도와 행동을 보인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주장했다.

미국과 필리핀이 22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진행하는 연례 발리카탄 합동훈련을 가리키는 것이다.

1991년 첫 훈련 이래 처음으로 필리핀의 12해리(22.224㎞) 영해 바깥 남중국해 해상에서 열린다.

훈련에는 약 1만6천770명의 병력이 참가하며, 일부 연습에는 호주군과 프랑스군도 참여한다. 한국•일본•인도•태국•뉴질랜드•독일 등 14개국도 참관한다.

중국은 특히 필리핀 해군의 퇴역 보급선 ‘BRP 레이크 칼릴라야’가 침몰 훈련 목표가 될 것이라며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한때 필리핀 민간 유조선으로 쓰였던 선박은 중국이 제조한 것으로, 필리핀 해군 자산 가운데 유일한 중국제다.

필리핀은 의도된 것은 아니고 특정국을 겨냥한 것도 아니라는 입장을 나타냈지만, 중국은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심포지엄과 합동훈련 일정이 일부 겹친다면서 중국과 미국이 해양 문제를 다루는 방식을 명확하게 대비시킨다는 전문가들의 말을 전했다.

리하이둥 중국 외교대학 교수는 “우리는 WPNS 행사에서 포용성과 개방성을 볼 수 있다”면서 “하지만, 미국은 남중국해 인근에서 매년 군사훈련을 벌여 지역 국가들이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분쟁과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