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태국 두리안 아성 '흔들'…베트남, 中시장 수출 1위 등극

태국 두리안 아성 ‘흔들’…베트남, 中시장 수출 1위 등극

두리안/ EPA 연합뉴스

1∼2월 中시장 점유율,
베트남 57%•태국 33%로 역전

열대 과일 두리안 ‘세계 1위 수출국’ 태국이 신흥 재배국 베트남에 중국 시장을 잠식당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8일 현지 매체 네이션과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은 올해 1∼2월 중국에 두리안 3만2천750t을 공급해 태국을 제쳤다.

이는 중국 수입 물량 57%를 차지하는 규모로, 지난해 같은 기간 점유율 32%보다 대폭 상승한 수치다.

같은 기간 중국의 태국산 두리안 수입 물량은 전체 약 33%에 해당하는 1만9천t 규모로 작년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두리안은 냄새는 고약하지만 달콤한 맛과 특이한 식감, 풍부한 영양으로 ‘과일의 제왕’으로 불린다.

최근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중국은 세계 두리안 수요 90% 이상을 차지한다.

과거 중국 시장에서 태국산 두리안은 90%를 웃도는 점유율로 독보적 지위였으나, 최근 베트남산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왔다.

베트남은 중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어 운송이 편리하고, 일 년 내내 두리안을 재배할 수 있는 기후 조건도 가졌다.

베트남산 두리안은 태국산보다 약 20% 저렴해 가격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두리안은 태국의 최대 수출품 중 하나로, 대부분이 중국 시장에서 소비된다.

2021년에는 6조9천억원 규모를 수출, 두리안이 수출 1위 품목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베트남산 두리안의 약진에 태국에서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재 베트남은 중국에 두리안 생과만 수출할 수 있지만, 태국은 냉동•가공 제품도 수출할 수 있다.

당국은 베트남산 제품 수입을 늘리고 있는 중국이 베트남에 냉동 두리안 수출을 허용한다면 베트남의 수출 물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