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태국, 동남아 5개국과 자유로운 국경이동 추진…"관광활성 기대"

태국, 동남아 5개국과 자유로운 국경이동 추진…”관광활성 기대”

태국 방문한 외국 관광객들/ 로이터

베트남•말레이 등 6개국과
‘동남아판 솅겐 조약’ 자유통행협정 구상

관광산업 회복에 사활을 걸고 있는 태국이 베트남 등 주변국과 ‘자유통행지역’을 만들기 위한 협정을 추진한다.

유럽 내 자유로운 국경 이동을 가능하게 한 솅겐 조약과 같은 협정을 통해 역내 관광을 활성화하려는 계획이다.

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는 최근 캄보디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베트남 등 주변 5개국과 ‘동남아판 솅겐 조약’ 구상을 논의했다.

솅겐 조약은 유럽 내 가입국 국경을 통과할 때 여권 검사 같은 출입국 절차를 면제함으로써 자유로운 인적•물적 이동을 보장하는 협정이다.

태국은 자국을 포함한 동남아 6개국이 이와 유사한 협정을 체결하는 방안을 주도하고 있으며, 주변국의 긍정적 반응을 끌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업계도 자유통행협정이 체결되면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를 표했다.

다만 6개국 참여 조약 체결이 단기에 이뤄지기는 쉽지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해 6개국을 방문한 외국 관광객은 약 7천만명 규모이며, 이 중 절반 이상이 태국과 말레이시아를 찾은 관광객이다.

태국은 외국 관광객 지출 금액이 국내총생산(GDP) 약 12%를 차지할 정도로 관광산업 비중이 큰 나라다. 관광 관련 일자리가 전체 약 20%를 차지한다.

태국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온갖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

세타 총리는 지난해 취임 이후 중국과 상호 비자 영구 면제 협정을 체결했다. 대만, 인도, 카자흐스탄 등에도 한시적으로 무비자 입국을 허용했다.

관광 수입 확대를 위해 태국은 카지노 합법화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19년 태국을 찾은 외국 관광객은 4천만명에 육박했다.

지난해 태국을 방문한 외국 관광객은 2천800만명 규모였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