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30일 금요일

KOR-CATCHUP-TOP

KOR-CATCHUP-SUBTOP

Home아세안 뉴스세계적 바이오 기업이 싱가포르에 모여드는 이유는?

세계적 바이오 기업이 싱가포르에 모여드는 이유는?

사진 : 게티이미지

다국적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싱가포르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 중국 우시앱텍의 자회사 우시바이오로직스가 싱가포르에 연구개발(R&D)과 대규모 원료의약품•의약품 제조 역량을 강화하고자 14억달러(약 1조8340억원) 규모 위탁연구생산개발(CRDMO) 시설을 향후 10년간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시설을 통해 2026년까지 12만 리터(ℓ)의 바이오 제조 용량을 추가로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프랑스 기업 사노피와 일본 다케다도 최근 싱가포르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사노피는 싱가포르 투아스파크에 4억3400만달러(약 5,554억원) 규모 백신 생산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지난 4월 착공에 들어가 2025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이다. 이 시설은 백신 종류에 상관없이 최대 4개 백신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일본 다케다는 기존 자사 싱가포르 바이오공장 옆에 1400만달러(약 183억원)를 들여 추가 시설을 마련하기로 했다. 다케다 최초의 순탄소배출량 제로 건물로, 작년 9월에 착공했다.

국내 기업으로는 GS그룹이 지난 5월 싱가포르 바이오 기업의 주요 투자자로 나섰다. GS그룹 지주사 GS는 싱가포르 백신 기업 ‘RVAC 메디신스’가 올해 4월 진행한 1억4,000만달러(약 1,834억원) 규모 펀딩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했다.

이 처럼 글로벌 바이오 기업들이 앞다퉈 싱가포르 진출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바이오 산업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한 싱가포르 정부가 법인세 인하 등으로 해외 기업을 끌어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 법인세는 17%로, 한국에 비해 8%포인트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싱가포르 정부는 현지인 채용 인건비, 시설•장비 관련 비용, 회계•법률 등 전문 서비스 비용, 지식재산권 비용 등을 일정 비율까지 지원하고 있다.

싱가포르 경제개발청(EDB)에 따르면 이미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 노바티스, 사노피, 애브비, 암젠 등이 싱가포르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다.

인니투데이 국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ATCHUP-SIDE-A

KOR-CATCHUP-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