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9일 금요일

INNI-BIZ-TOP

INNI-BIZ-SUBTOP

Home비즈니스/경제인도네시아, 세계 니켈 생산량 주도… 올해 니켈 생산량 전년 대비 6.8%↑

인도네시아, 세계 니켈 생산량 주도… 올해 니켈 생산량 전년 대비 6.8%↑

인도네시아, 필리핀, 브라질이 생산 주도
3국 니켈 생산량 전년대비 13.5% 증가 예상
니켈 가격 ‘고공행진’… 스테인리스강과 배터리 수요↑

전기차 배터리 양극재 핵심 소재 니켈의 생산량이 올해 6.8% 증가할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주요 생산국인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브라질 등의 생산 증가에 따른 것이다. 니켈 가격은 최근 수요 증가에 힘입어 톤당 2만 달러를 가시권에 넣고 있다.

17일 마이닝닷컴은 데이터분석 전문그룹 글로벌데이터(Global Data)를 인용해 2020년 전년 대비 4.2% 감소해 227만 2000톤에 그친 니켈 생산량이 올해 6.8% 증가해 242만 7400톤에 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인도네시아의 생산이 16.3% 증가한데 이어 필리핀이 5.1%, 브라질이 2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러시아의 생산량은 각각 15.8%, 13.8%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 니켈 생산국의 올해 생산 변화. 사진=글로벌데이터

글로벌데이터의 프로젝트 매니저 비네스 바자즈(Vinneth Bajaj)는 주요 생산국인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브라질 3국의 합계 생산량은 지난해 116만톤에서 올해 131만 6800톤으로 13.5%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생산량 증가에 따라 인도네시아의 니켈 산업 확장, 필리핀의 광산 생산 재개, 2015년 중단된 브라질 산타리타 광산 재개에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네스 바자즈는 “인도네시아와 필리핀은 여전히 세계 최대 생산국”이라면서 “러시아와 뉴칼레도니아, 호주와 함께 이들 5개국이 세계 전체 생산량의 4분의 3을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마이닝닷컴은 오는 2025년까지 니켈 생산량의 복합연평균 성장률은 3%, 273만 6000톤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지난 10일 기준 영국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니켈 현물은 톤당 2만 36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14년 5월 13일(2만 1200달러) 이후 최고가다. 13일 잠시 주춤했지만 당분간 니켈 가격의 ‘고공행진’이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니켈 가격 상승의 주요인으로는 급증하는 스테인리스강과 배터리 수요가 지목된다. 짐 레넌 맥쿼리 애널리스트는 “스테인리스강 생산량이 올해 16% 늘어나면서 니켈 수요가 25만톤 추가될 것”이라며 “배터리에 쓰이는 니켈 수요는 작년보다 10만톤 증가해 약 29만톤에 달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늘어나는 수요와 달리 재고는 급감하고 있다. 13일 기준 LME의 니켈 재고량은 17만 7078톤으로, 지난 4월 21일(24만 4606톤)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재고 확보가 어려워지자 3개월 선물 가격에 프리미엄이 붙기도 했다.

인니투데이 경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BIZ-SIDE-A

INNI-BIZ-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