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7일 수요일

INNI-BIZ-TOP

INNI-BIZ-SUBTOP

Home비즈니스/경제"日, 동남아 재생에너지 송전망 구축 지원…中 일대일로 대항"

“日, 동남아 재생에너지 송전망 구축 지원…中 일대일로 대항”

지난해 12월 도쿄에서 열린 AZEC 정상회의애서 조코위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안타라

닛케이 “인도네시아서 관련 사업 참여하는
기업에 보조금 지급”

일본 정부가 동남아시아에서 재생에너지 발전소와 주요 전력 소비 지역을 잇는 송전망 구축 사업을 지원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섬이 많다는 점에서 일본과 지리적 특성이 비슷한 인도네시아에서 송전망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에 보조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인도네시아에서 섬 간 송전 설비를 개발하는 민간 자본 프로젝트에 합류하려 하는 간사이전력에 관련 비용의 절반가량을 지원한다.

아울러 전력설비 공사 등을 하는 기업 ‘규덴코'(九電工)가 발•송전 제어 시스템 기술을 활용해 북칼리만탄 지역의 외딴섬에 재생에너지를 도입하려는 사업에도 보조금을 줄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오는 5일 일본 재계 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 개최하는 행사에서 일본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회원국이 탈탄소를 위해 만든 ‘아시아 제로 에미션 공동체'(AZEC) 관련 협력 계획을 발표한다.

일본 정부는 향후 10년간 전력, 수송, 산업 부문별로 수행할 행동 방침을 정하고 이르면 가을에 라오스에서 개최될 제2회 AZEC 정상회의에서 다른 나라들과 합의할 방침이다.

송전망 구축 지원은 그중 전력 부문 핵심 사업이다. 일본 정부는 동남아시아에서 지역을 횡단하는 송전 설비를 구축해 풍력•지열 등 재생에너지의 효율적 사용을 돕는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아세안 송전망 강화 사업에는 2030년에 연간 100억 달러(약 13조9천억원), 2050년에 연간 200억 달러(약 27조7천억원)를 넘는 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닛케이는 “인도네시아에는 재생에너지를 생산하기에 좋은 장소가 많지만, 전력 소비량이 많은 대도시권으로 송전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며 “일본도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가 많은 규슈, 홋카이도 등과 혼슈를 잇는 송전망 증설을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동남아시아에서 일본이 송전망 사업에 참여하면 변압기, 차단기 등 관련 기기를 판매하는 일본 기업 매출도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닛케이는 일본이 동남아시아 송전망 구축을 지원하려는 데에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를 내걸고 동남아시아에서 에너지 기반 시설 관여를 강화하는 중국에 대항한다는 의미도 있다고 짚었다.

신문은 “중국이 생활과 산업에 필수적인 전력 인프라를 장악하면 영향력을 가질 수 있다”며 “각국 안보에 직결된 에너지 분야에 대한 일본의 지원은 발언력 확보 측면에서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BIZ-SIDE-A

INNI-BIZ-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