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2일 금요일

INNI-BIZ-TOP

INNI-BIZ-SUBTOP

Home비즈니스/경제전기차 허브 꿈꾸는 인도네시아 니켈 사수 작전

전기차 허브 꿈꾸는 인도네시아 니켈 사수 작전

EU, 니켈 수출 제한에 인니와 법적 분쟁 예고
WTO 규정에도 위반된다고 주장
인니 정부 “우리는 강경히 맞설 것”

유럽연합(EU)이 인도네시아의 니켈 원광 수출 제안에 반기를 든 가운데 인도네시아 정부가 정면 대응을 예고했다.

니켈은 전기차 배터리에 핵심 소재로 스테인리스강의 주요 합금 재료로도 쓰인다. 인도네시아는 이러한 니켈 공급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해 유수의 배터리 업체들의 투자를 유치를 기대하고 있다.

6일 메드컴(Medcom)에 따르면 무하마드 룻피(muhammad lutfi) 통상부 장관은 “우리는 EU와의 분쟁에 맞서겠다”며 “인도네시아의 정당한 권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작년 1월부터 니켈 원광의 수출을 금지했다. 이에 유럽 국가들은 인도네시아가 원재료 수출을 제한해 피해를 보고 있으며, 이는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도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EU는 지난달 WTO에 인도네시아의 수출 규제를 조사할 전문가 패널을 구성해 줄 것을 요구했다.

룻피 장관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이 같은 조치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니켈 수출과 관련해 인도네시아의 입장을 WTO 측에 모두 전달하고 강력히 방어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니켈을 사수하겠다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강한 의지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니켈 생산국으로 2019년 80만톤을 수출했다. 전기차 보급이 확산되며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의 가치는 고공행진 중이다. 런던금속거래소(LME) 기준 국제 니켈 가격은 2016년 2월 톤당 8000달러 대에 머물렀으나, 2019년 1만 달러를 돌파했다. 지난 3일 톤당 1만7623달러러 거래됐다.

인도네시아는 풍부한 니켈 매장량을 발판으로 아시아 전기차 허브로 도약한다는 포부다. LG 에너지솔루션과 중국 CATL, 미국 테슬라 등과 접촉하며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작년 10월 안탐(Aneka Tambang Tbk)과 니켈 광산 합작사 설립을 위한 주요조건 합의서(HOA)를 체결했다. 두 달 후 배터리 산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도 맺었다. 현대자동차와 합작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 :
인니 배터리 공장 건설 LG 이어 테슬라도..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BIZ-SIDE-A

INNI-BIZ-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