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7일 일요일

KOR-CORP-TOP

KOR-CORP-SUBTOP

Home한인 경제롯데글로벌로지스, 울산항-인니 간 초중량물 운송 완료

롯데글로벌로지스, 울산항-인니 간 초중량물 운송 완료

총 3,400톤 플랜트 설비 3기 싣고
3,920㎞ 해상운송 성공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울산항에서 인도네시아 발릭파판(Balikpapan) 지역 정유공장 건설 현장으로 초중량물 플랜트 설비자재 운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운송한 화물은 총 3,400톤의 초중량물 3기를 포함한 약 25,000CBM(Cubic Meter, 입방미터) 플랜트 설비자재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지난 3월 고객사인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인도네시아 석유가스공사 뻐르타미나의 발릭파판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정유 플랜트설비 핵심 기자재의 해상운송과 현지 내륙운송을 맡았다.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초중량물의 무게는 각각 1,357톤, 1,041톤, 1,003톤이며 울산항에서 인도네시아 공사현장까지의 운송거리는 3,920㎞에 이른다. 물류업계에서는 1,000톤이 넘는 화물을 중량물 또는 초중량물로 구분하는데 이러한 화물을 한 번에 3개 이상 운송하는 일은 드문 일이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4개월 간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지난 7월 19일부터 24일까지 울산 현대중공업 해양야드에서 화물을 선적했다. 이후 8월 7일 발릭파판까지 자항선(중량물 운반용 특수선)을 사용한 해상운송을 진행하고 8월 14일 현지 육상 공사현장까지 SPMT(Self Propelled Modular Transpoter, 육상 중량물 운송용 특수 장비)로 모든 물량을 차질 없이 운송하는데 성공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이번 운송에서 안전성과 효율성에 중점을 두고 총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우선 고객사인 현대중공업의 적극적인 지원은 물론 인도네시아 현지법인과 함께 중량물 운송 전문 협력사들과 수시로 기술협의를 진행했으며 10여 차례에 걸친 사전 운송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운송경로와 방안을 설계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방지했다. 덕분에 계획에 맞춰 오차 없이 완벽한 운송을 수행할 수 있었다.

특히 롯데글로벌로지스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기 위해 축적된 중량물 운송 노하우를 활용해 선적 기자재를 보강하고 태풍에 대비한 안전장치를 추가 설치했다. 이와 더불어 우천 등 돌발 상황에도 철저히 대비했는데, 해상운송 중 제6호 태풍 ‘인파(IN-FA)’를 만났을 때도 유연한 항애 일정 조정과 현지의 비상예비 장치 운용을 통해 화물 손상 없이 운송을 마무리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최고의 글로벌 중량물 운송역량을 입증했다”며 “글로벌 물류를 선도하는 종합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인니투데이 경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ORP-SIDE-2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