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8일 목요일

KOR-CORP-TOP

KOR-CORP-SUBTOP

Home한인 경제동남아 진출이 새로운 돌파구… 카드사들, 인니•베트남 법인 앞다퉈 설립

동남아 진출이 새로운 돌파구… 카드사들, 인니•베트남 법인 앞다퉈 설립

신한카드, 국민카드, 롯데카드, 우리카드, BC카드가 동남아에 진출했다. / 그래픽 : 인니투데이

국내 카드사들이 잇따라 동남아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 결제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러 수수료 이익을 늘리기 어려운 데다, 대출 규제 강화로 경영 환경까지 나빠지며 해외에서 돌파구를 찾으려는 것이다.

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국내 8곳의 신용카드사 가운데 △신한카드 △국민카드 △롯데카드 △우리카드 △BC카드 등 5개사가 동남아 시장에 진출했다.

동남아에 진출한 카드사들은 최근 중국의 대체 생산 기지로 떠오르는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인도네시아는 약 2억7000만명이 넘는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으로 원유와 천연가스, 목재 등 자원이 풍부하다. 매년 자원 수출을 통해 5% 이상의 경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1억명의 인구를 보유한 베트남도 가능성이 큰 시장이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올해 베트남의 경제성장률을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높은 8.5%로 전망하기도 했다. 베트남은 아태지역에서 무디스가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유일한 국가다.

금융 전문가들은 유럽이나 북미 등 선진국과 달리 금융 인프라가 부족한 동남아가 장기적으로 높은 성장을 기대해볼만 한 시장이라고 평가했다.

우리카드는 지난 1일 인도네시아의 할부금융사 ‘바타비야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PT Batavia Prosperindo Finance)’를 인수해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를 출범시켰다.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는 우리카드가 지난 2016년 미얀마에 설립한 ‘투투파이낸스’에 이어 두 번째 해외법인이다. 투투파이낸스는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 등 악화된 경영 환경에서도 올 상반기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약 43% 늘어난 11억1000만원을 기록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

인도네시아 법인은 우리카드의 첫 해외 인수 성공 사례로, 올해 3분기 안에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지난달 30일 베트남 법인 ‘신한베트남파이낸스(SVFC)’를 통해 처음으로 신용카드 ‘더 퍼스트(The First)’를 출시했다. 신한카드는 이미 베트남 호치민, 하노이 등에서 우량 차주 대상 신용대출을 시작으로 오토론, 할부금융, 디지털 대출 등 신상품을 지속 출시했으며 지난달 신용카드 출시까지 진행했다.

신한카드는 베트남 외에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에서도 해외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해외에서 얻은 당기순이익은 113억30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4배 증가했다.

BC카드도 지난달 12일 인도네시아 IT 개발사 크래니움(PT Cranium Royal Aditama)의 지분 67%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크래니움은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은행인 만디리은행(Bank mandiri)을 비롯해 연금저축은행(BTPN), 텔콤(Telkom) 등 다수 현지 국영기업을 주요 고객으로 두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인도네시아 디지털 결제 국책사업인 해외 QR결제 제휴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앞서 동남아에 진출한 KB국민카드는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 동남아 해외법인에서 올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8배 성장한 120억91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지난 6월부터는 카카오페이와 손잡고 동남아에서 공동으로 사업 타당성을 검토하고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롯데카드는 롯데파이낸스 베트남 법인을 통해 현지 이커머스 업체와 손잡고 하반기 후불결제(BNPL) 서비스 출시를 준비 중이다.

국내 카드 시장의 성장세가 한계를 보이면서 동남아 시장에 진출하는 카드사는 계속 늘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카드의 경우 지난 2019년 베트남 시장 진출을 준비하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무산된 바 있다. 앞서 진출한 카드사들의 성장세를 지켜보면서 다시 진출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인니투데이 경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ORP-SIDE-2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