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7일 일요일

KOR-CORP-TOP

KOR-CORP-SUBTOP

Home한인 경제포스코인터내셔널, 뻐르따미나와 손잡고 인니 유전•가스전 개발

포스코인터내셔널, 뻐르따미나와 손잡고 인니 유전•가스전 개발

인니에서 첫 석유가스 자원개발 사업
미얀마 중심 E&P 사업 인니로 확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인도네시아와 손잡고 대규모 유전 및 가스전 개발에 나선다. 탐사부터 생산까지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3대 성장 동력인 탐사개발(E&P)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인도네시아 석유가스공사 뻐르따미나(PERTAMINA)와 공동조사합의서(JSA)를 체결했다. 탄화수소 가스가 발견됐던 1만1515km² 면적에 대해 탐사 가능성을 확인한다.

인도네시아 에너지광물자원부 아리핀 타스리프(Arifin Tasrif) 장관은 지난 17일 열린 ‘석유 및 가스 투자의 날’ 행사에서 “뻐르따미나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공동 연구 및 협력은 탐사를 통해 다양한 기회를 모색하는 것을 기반으로 한다”며 “이와 함께 정부는 석유 및 가스 개발을 위한 라이센스 프로세스를 가속화해 투자를 장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뻐르따미나는 인도네시아 내 원유•천연가스에 대한 개발권을 독점하여 유•가스전 탐사 및 생산, 정유•석유화학 등 다양한 부문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뻐르따미나는 2030년까지 하루 석유 및 가스 생산량을 각각 100만 배럴, 1200MMSCFD(하루당 100만 표준입방피트)까지 끌어 올린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처음으로 인도네시아에서 석유가스 자원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가스전 E&P 사업을 액화천연가스(LNG), 식량자원과 함께 3대 집중 육성 사업분야로 설정하고 사업권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 인터내셔널은 미얀마 가스전을 중심으로 방글라데시, 페루, 한국 등에서 E&P사업을 수행해 왔다. 특히 쉐(Shwe) 가스전의 경우 미얀마 국영석유가스회사(MOGE)와 지분을 나눠 가지고 있는데 MOGE의 수익이 군부세력으로 흘러들어간다는 의혹을 받고 있어 포스코 역시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미얀마 가스전의 연간 영업이익은 3000~4000억원 수준으로 캐시카우 역할을 하고 있어 당장 사업을 중단하기도 쉽지 않다. 쿠데타로 집권한 미얀마 군부의 경제권 장악이 날로 강화되는 가운데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인니투데이 경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KOR-CORP-SIDE-2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