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7일 일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인도네시아 2060년 탄소중립 실현 목표로

인도네시아 2060년 탄소중립 실현 목표로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 시티 누르바야 바카르(Siti Nurbaya Bakar) 장관은 지난달, 파리협정에 따라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에 제출된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최신판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인도네시아가 늦어도 206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로 억제하는 ‘탄소중립’을 실현히겠다는 뜻을 밝혔다.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는 저탄소와 기후변동 대응력에 관한 장기전략으로, 11월 영국에서 개최되는 제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 앞서 유엔에 제출됐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NDC 개정 관련 추가적인 대책을 강구하지 않을 경우(BAU, 배출전망치)에 대비해 온실가스 배출을 29% 감축, 국제 지원을 활용해 최대 41% 감축을 목표로 하는 기존 2030년 목표를 견지했다.

분야별 감축 목표로는 임업 및 기타 토지이용 분야가 24%, 에너지 분야가 16%를 차지하고 있다.

시티 장관은 최근, “2030년까지 임업분야에서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배출량을 웃돌도록 할 것”이라며 산불방지와 숲 자원 관리강화, 법적집행 강화와 사회적인 참여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고 밝혀다. 환경산림부는 최근 5년간 142만 헥타르의 토지 보전을 마쳤으며, 2024년까지 60만 헥타르분의 맹그로브를 심는다는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두 번째로 큰 감축목표를 차지하고 있는 에너지분야는 단계적인 석탄화력발전 감축과 함께, 수력발전, 바이오매스발전에너지, 수소, 부유식 및 옥상식 태양광발전, 지열발전 등의 가속화, 그리고 고비용 디젤발전에서 가스발전 및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인베스터데일리에 따르면 19일 환경산림부 차관은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배출량보다 많게 하기 위해서는 IDR 259조(약 21조원)의 자금이 필요하다”면서 “예산 확보 차원에서 신재생에너지분야 민간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외 환경연구 기관들로 구성된 ‘기후행동추적(Climate Action Tracker)’ 은 7월 말 개정된 인도네시아 NDC가 2030년 감축 목표와 큰 차이가 없다면서 인도네시아가 적극성이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지금까지 명확히 밝히적 없었던 실질배출량 제로에 대해 언급한 점을 매우 유의미하다고 말했다. 임업분야의 감축목표를 제외하고는 일정 배출량 증가를 허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현실적인 목표이며, 임업분야 외에서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환경협회 “대통령, 기후 변화에 위기 의식 없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