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2일 금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인도네시아, 4월 1일 의무격리 폐지 예고… 발리부터 시범 운영

인도네시아, 4월 1일 의무격리 폐지 예고… 발리부터 시범 운영

루훗 판자이탄(Luhut Binsar Pandjaitan) 해양투자조정 장관 / 사진 : 데틱뉴스

3월 14일부터 발리 무격리 입국 시범 운영
e-비자 스폰서 규정도 폐지

인도네시아 정부는 외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에 대한 입국 격리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

루훗 판자이탄(Luhut Binsar Pandjaitan) 해양투자조정 장관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입국 격리를 폐지하기 위한 첫 단계로 3월 14일부터 발리 관광객의 입국 격리 조치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단, 그전까지는 3일간의 의무격리가 적용된다.

지난 27일 루훗 장관은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발리로 들어오는 여행자는 의무 격리를 수행할 필요가 없다. 이 조치는 3월 14일부터 적용된다”고 밝혔다.

의무격리에서 제외되기 위한 몇 가지 조건들이 있다. 외국인 여행자(PPLN)의 경우 코로나19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완료해야 하며, 최소 4일이상 예약된 호텔 바우처 및 결제 영수증을 제시해야 한다. 입국 시 코로나19 진단검사(PCR)를 받게 되며 결과는 호텔로 통보된다. 참고로 인도네시아 시민(WNI)의 경우 발리 거주증(도미실리)을 제출해야 한다

루훗 장관은 “첫번 째 검사 결과가 음성이면 자유롭게 발리 관광을 할 수 있다. 단, 3일차에 머물고 있는 호텔에서 다시 한 번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는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무격리 조치와 더불어 현행 e-비자 신청 시 의무화하던 스폰서 규정도 대폭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루훗 장관은 “e-비자 신청에 포함됐던 현지인 스폰서 제도도 변경된다. 이 규정이 인도네시아 관광객에게 큰 부담을 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발리의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될 경우 3월 14일로 예정된 무격리 시범 운영이 앞당겨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발리의 무격리 시범운영이 성공할 경우 늦어도 4월 1일부터는 인도네시아 전역에 무격리 조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앞으로 1~2주간의 확산 추이에 따라 향후 인도네시아 검역 조치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