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0일 토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대선 승리' 인니 프라보워, 불명예전역 26년만에 '대장' 달아

‘대선 승리’ 인니 프라보워, 불명예전역 26년만에 ‘대장’ 달아

국방장관에게 대장 계급장 달아주는 인도네시아 대통령 / 자카르타 AFP=연합뉴스

조코위 장남 부통령 지명에 대한 ‘보은’ 해석…
“프라보워 충성 언제까지 갈지 몰라”

차기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확실시되는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부 장관이 명예 육군 대장 계급을 달았다. 육군 중장으로 ‘불명예 전역’한 지 약 26년 만이다.

29일(현지시간) 일간 콤파스에 따르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전날 자카르타 동부 인도네시아군(TNI) 사령부에서 열린 군•경 지도자 회의에서 프라보워 장관을 명예 육군 대장으로 진급시키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군인 출신인 프라보워는 장인이었던 ‘독재자’ 수하르토 전 대통령의 후광을 업고 특수부대 사령관 등 요직을 거쳤으며 1998년 수하르토 정권이 무너진 후 반란 시도 혐의 등으로 육군 중장에서 불명예 제대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명예 대장 진급이 정치적 거래에 의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정치적 거래라면 선거 전에 진급시켰을 텐데 그런 의혹이 나오지 않도록 선거 이후에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또 그가 2022년 인도네시아군 발전에 특별 공헌한 것을 바탕으로 훈장을 받았다며 그가 명예 대장으로 진급할 자격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프라보워 장관은 특별한 발언 없이 자기 어깨에 붙은 4개의 별을 만지며 “점점 더 무거워지는 것 같다”고만 말했다.

조코위 대통령의 해명에도 전문가들은 프라보워의 명예 대장 진급은 이번 대선에서 조코위 대통령의 장남 기브란 라카부밍 라카를 부통령 후보로 지명해준 것에 대한 ‘대가’ 중 하나로 해석한다.

프라보워는 지지율 80%에 육박하는 조코위 대통령의 지지를 얻기 위해 기브란을 부통령 후보로 지명했고, 영향력 지속을 원하는 조코위 대통령은 선거법을 바꿔가며 기브란을 부통령 후보로 만들었다는 의혹이 있다.

또 프라보워가 차기 대통령이 확실시되는 만큼 조코위 대통령이 자신의 정치적 유산과 정책을 이어받도록 하기 위한 선심성 행보라고는 설명도 나온다.

파라마디나 대학교의 아마드 코이룰 우맘 정치학과 교수는 “프라보워의 충성심을 키우기 위한 노력”이라며 “하지만 모든 국가 지도자는 항상 독립적이고 다른 세력의 통제를 받지 않으려 하기 때문에 조코위 대통령에 대한 프라보워의 충성심이 언제까지 유지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인도네시아가 필리핀 정계의 갈등을 답습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필리핀에서는 2022년 대선에서 각각 대통령을 배출한 마르코스 가문과 두테르테 가문이 손잡고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와 사라 두테르테를 각각 대통령과 부통령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최근 두 가문 간 갈등이 커지면서 두테르테 가문 영향력이 큰 남부 민다나오섬을 분리하겠다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이를 보며 인도네시아 역시 프라보워와 기브란이 차차기 대권을 놓고 경쟁하며 갈등을 벌일 것이라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차기 대통령 유력 인사의 사열식 / 자카르타 AP=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