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0일 토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인니, 투표 관련 순직자 84명으로 늘어…"과거보단 크게 줄어"

인니, 투표 관련 순직자 84명으로 늘어…”과거보단 크게 줄어”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창고에서 투표관리원이 선거에 사용된 투표함을 정리하고 있다. / EPA 연합뉴스

과로 등으로 4천600여명 건강 이상 호소…
2019년 선거 땐 900명 사망

이른바 ‘세계 최대 1일 선거’를 치른 인도네시아에서 이번 선거로 사망한 투표관리원 등 선거 관계자가 84명으로 늘어났다고 인도네시아 당국이 발표했다.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 포스트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보건부와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4일 치러진 선거를 전후해 투표관리원 71명과 선거감독청에 채용된 선거감독원 13명 등 84명이 과로 등으로 사망했으며 약 4천600명이 건강 이상 증세를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받았다고 발표했다.

앞서 당국은 이번 선거로 인한 사망자가 23명이라고 발표했지만, 며칠 새 60여명 더 늘어났다.

이에 부디 구나디 사디킨 보건장관은 선거를 앞두고 투표관리원 등을 채용할 때 이전과 달리 연령을 55세로 제한하고 혈압과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 등을 포함한 건강검진 진단서를 제출하도록 했으며 지역 보건소와 병원 등 의료 시설과 의료진을 대기시켰다고 해명했다.

그는 2019년 선거 때 약 900명이 숨진 것과 비교하면 사망자 수가 크게 줄었다며 다음 선거 때는 사망자가 나오지 않도록 투표관리원 등을 더 엄격히 선발하고 의료진이 투표소를 순회하는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에서는 2억500만명에 달하는 유권자가 사전투표 없이 단 하루 6시간 안에 대선과 총선, 지방의회 선거를 치렀다. 이때문에 ‘세계 최대 1일 선거’로도 불렸다.

당국은 원활한 선거를 위해 82만여개 투표소를 운영했고, 투표관리원 570만명을 채용했다.

여기에 선거감독청이 투표소 질서 유지 등을 위해 채용한 감독원까지 포함하면 선거 관계자만 무려 790만명에 이른다.

하지만 이런 초대형 선거를 하루에 진행하다 보니 관계자들은 투표소 준비와 투표 관리, 개표, 검표 작업 등을 위해 선거 전후로 며칠 밤을 새우게 된다.

2019년 선거 때는 이 과정에서 과로 등으로 인해 약 900명이 사망하고 약 6천명이 건강 이상을 호소한 바 있다.

이를 놓고 소셜미디어(SNS) 등에서는 너무 많은 사람이 죽었다며 이들이 선거 조작 과정에서 독살된 것 아니냐는 음모론이 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